X

홍준표 "이재명, 출생 비천함으로 비난하는 건 부적절"

이재명, 홍준표. 연합뉴스
이재명, 홍준표.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5일 "이재명 후보를 출생의 비천함으로 비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출생의 귀천으로 사람이 가려지는 세상이라면 그건 조선시대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지난 탄핵 대선 이후 다시 당 대표가 됐을 때 어느 언론사 간부가 '평시라면 당신이 대통령 후보를 할 수 있었겠나? 어차피 안될 선거니까 당신에게 기회가 간 것 아니겠나' 하는 말을 듣고 나는 분노와 동시에 한국 사회의 거대한 부패 카르텔이 있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고 했다.

또 이 후보가 과거 변호사 시절 살인을 저지른 조카를 변호한 것에 대해 "변호사는 고용된 총잡이에 불과한데 살인범을 변호했다고 비난해서도 안 된다"고 했다.

홍 의원은 "그가 과연 그동안의 품행, 행적, 태도 등이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있는지를 따지는 것이 올바른 비판"이라며 "대통령 선거가 정책은 실종되고 감성과 쇼만으로 가고 있는 것은 대한민국의 불행"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전날 이 후보는 전북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지 않나"라며 "제 출신이 미천한 것은 제 잘못이 아니니까 저를 탓하지 말아달라.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야당은 이 후보가 조카의 살인사건 변론이나 형수 욕설,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등에 대한 논란을 출신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5일 논평을 내고 "딱한 가족사에 대해 국민은 아무도 묻지 않았다. 심지어 누구도 비난한 적 없다. 그런데 스스로 '출신이 비천하다'고 말하며 자신의 일생에서 벌어진 일들 모두가 그 '비천한 출신 탓'이라고 돌려세웠다"며 "국민비하로 이어진 이 후보의 비루한 감성팔이"라고 지적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는 말은 국민 모독"이라며 "가난하게 크면 모두 이 후보처럼 사는 줄 아는가, 두 번 다시 이런 궤변은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