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속보] '5천명 확진 토요일 맞을 듯' 3일 오후 9시 전국서 4227명 확진

3일 저녁 서울광장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사적 모임 허용인원을 다시 줄이고 '방역패스'를 전면 확대하는 등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 연합뉴스
3일 저녁 서울광장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사적 모임 허용인원을 다시 줄이고 '방역패스'를 전면 확대하는 등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 연합뉴스

연일 5천명에 달하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오미크론 변이도 확산하는 가운데 3일 오후 9시까지 4천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모두 4천227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9시 집계치였던 4천57명보다 170명 많은 수치다. 3일에는 오후 9시 이후 887명 늘어 최종 4천944명으로 마감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또다시 5천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천311명(78.3%), 비수도권이 916명(21.7%)이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거의 다섯 달 동안 이어지고 있다.최근 1주간(11.27∼12.3)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천67명→3천925명→3천308명→3천32명→5천123명→5천265명→4천944명으로 하루 평균 약 4천238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4천209명이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시도별 확진자 수는 서울 1천803명, 경기 1천224명, 인천 284명, 충남 133명, 부산 131명, 경남 103명, 강원 98명, 경북 90명, 대구 87명, 대전 71명, 전남 52명, 충북 48명, 광주 39명, 전북 34명, 제주 21명, 울산 6명, 세종 3명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