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추미애, 이재명 '조국사태 사과' 맹비난 "불공정 낙인…인간 존엄 짓밟았다"

이재명 "조국 사태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하겠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한 것을 두고 "조국에 대한 사과는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고발한다. 시대의 비겁함을'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남겼다. 그는 "검찰개혁 안하니 정치검찰이 21세기에 왕을 꿈꾸게 됐다"라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거론했다.

이어 "언론개혁을 안하니 언론은 조국(전 법무부 장관)을 불공정의 대명사로 프레임을 씌우고 세세한 정보가 부족한 대중은 그렇게 믿게 됐다"라며 "대통령 후보도 여론을 좇아 조국에 대해 사과를 반복했다. 대통령 후보의 사과를 이용해 다시 '조국은 불공정하다'로 한 번 더 낙인 찍게 된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오전 이 후보가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해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하겠다"며 공식적인 사과가 나온 것에 대한 지적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잘못이 있는 곳에 책임져야 하고 지위가 높고 책임이 클수록 비판의 강도가 높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시켜 드리고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언급했다.

추 전 장관은 "조국과 사과를 입에 올리는 것은 두 부류다. 한 쪽은 개혁을 거부하는 반개혁세력이고 다른 한 쪽은 반개혁세력의 위세에 눌려 겁을 먹는 쪽"이라고 했다. 반개혁새력이 국민의힘이라면 이 후보를 후자인 '반개혁세력의 위세에 눌려 겁을 먹는 쪽'으로 본 셈이다.

그는 미국드라마로 국내에도 리메이크한 드라마 '지정생존자'의 한 부분을 언급하기도 했다. 추 전 장관은 "지도자가 옳고 그름에 대해 '예, 아니오'를 분명하게 가르마 타지 않고, 본질이 무엇인지에 대해 정확하게 짚어주지 않고 애매하게 흐리면 국민이 희망을 갖지 못한다"라며 "그것으로 중도층 마음을 얻을 수 있는 것도 아니다"고 꼬집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