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尹선대위 합류 이수정 "李, 살인사건인데 데이트폭력? 민주당 여성 전문가들 왜 말없나"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 이수정 위원(경기대 교수)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호 법안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위는 서범수 의원 대표 발의 '스토킹법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안' 등 2개의 법안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 이수정 위원(경기대 교수)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호 법안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위는 서범수 의원 대표 발의 '스토킹법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안' 등 2개의 법안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 선대위원장에 임명된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 "살인사건인데 데이트폭력이라고 말한 것이 이해가 안 됐다. 그것도 두 건이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29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윤 후보 선대위에 합류하게 된 계기를 두고 "나름대로 판단 기준이 있었다. 지금까지 지적해 왔던 일들, 주장한 바에 위배되는 사항이 많아서 그 쪽(이재명 캠프)으로는 갈 수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이 후보의 흉악범 변론 논란에 대해 "하나는 충동장애를 이유로 심신미약을 주장했고, 하나는 음주감경을 이유로 들었다"며 "'심신미약' 주장 근거가 '음주감경'이었다는 것이 참 인권변호사로 이해가 안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집 식구 중에도 변호사 많다. 하지만 그런 변론은 하면 안 되는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윤 후보의 여성 정책에 대해서는 "너무 빈약하기 때문에 가는 것이기도 하다. 이쪽 팀은 이해도가 많이 낮구나 싶었다"며 "나 같은 인력이 없기 때문일 수도 있지 않은가, 그래서 도움 달라고 요청을 하니 도움을 줘야겠다 생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이 대목에서도 "민주당에는 이미 여성전문가들이 많다. 그런데 사람을 스물 몇 번 찔렀는데, 데이트폭력이라고 발언했다는 데도 그 전문가라는 분들이 아무 말이 없지 않나. '피해호소인' 사례처럼 이해가 안가고 용납이 안됐다"며 "잘 모르는 건 가르치며 나아가면 되지만, 잘 알면서 왜곡하는 건 못보겠더라"고 꼬집었다.

이 교수 영입을 반대하는 이준석 대표 등에 대해서는 "그런 의견이 있을 수도 있다. 나는 옛날 한나라당때부터 당을 지지해온 전통적인 부류는 아니고 당적을 한번도 가져본 적도 없고 국회의원이 될 생각도 없다"며 "다만 미래가 걱정이 되니까 돕기로 한 것 이고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제안하고 싶은 여성 정책이 많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