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D-100] 이재명 광주 머물며 "경제·민생 살릴 적임자"

민주당 텃밭에서 지지 호소
"저부터 반성하고 혁신할 것, 부동산 상승 원인 찾아 대책 尹 50조 지원사업 논의하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셀카봉으로 직접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셀카봉으로 직접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내년 3·9 대선 'D-100일'인 29일에도 광주에 머물며 분주히 텃밭을 다졌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일반국민이 참여하는 '전 국민 선대위 회의'를 주재하고 "저부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 제가 만들어온 성과에 취해 자만하지 않았으나 반성한다"며 "오늘부터 100일, 국민과의 하루하루를 1년처럼 여기며 제게 주어진 시간을 더욱 소중하게 쓰겠다"고 말했다.

이날 선대위 회의는 이 후보의 4박 5일 호남방문의 마지막 일정이자 하이라이트 행사로, 민주당의 심장으로 불리는 광주에서 D-100일을 기념한다는 의미로 열렸다. 이날 회의는 당 지도부의 모두발언이 일반국민 7명의 '국민발언'으로 대체됐다.

이 후보는 "필요하면 과감하게 양보하고 타협하겠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양보한 것처럼 열을 얻고자 허송세월하기 보다는 서너 개를 양보해서라도 당장의 국민 삶을 보살피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누가 경제를 살릴 적임자인지, 누가 민생에서 실력을 입증해왔는지, 그래서 과연 누가 국민의 삶을 바꿔낼 수 있는지 판단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이 후보는 국민들이 보내온 질문지 가운데 부동산, 청년, 언론개혁 등 3개를 골라 답변을 내놨다. 먼저 부동산 문제에 대해선 "부동산은 민주당에 국민들이 실망을 표현한 제일 큰 이유 중 하나"라며 "물론 노력했겠지만 정치는 무한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만들어 줄 '이재명 정부'는 부동산 문제로 국민이 고통 받지 않게 하겠다. 자신 있다"며 "당장은 집값이 계속 상승 추세라 원인을 찾아내 대책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지역 청년 문제와 관련해선 "지역 청년은 국토 불균형이라는 이중의 피해를 보고 있다"며 "지방분권과 자치 강화, 국토 균형발전에 많은 에너지와 재정력, 정책 역량을 쏟겠다"고 했다.

언론개혁과 관련해선 "의도가 개입된 가짜 정보가 주입되면 그 누군가의 정신적 노예가 된다. 그 정보에 매이고 종속된다. 제가 대표적 케이스"라며 "언론들이 다 그렇게 보도해 나도 5·18을 난동, 폭동으로 알았다. 당연히 그렇게 알았고 제 입으로 비난했다"고 말했다.

회의를 마치고 이 후보는 광주 조선대로 이동해 지역 대학생들과 간담회를 갖고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추징금 상속법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추징금도 공적 채무로 보고, 전 씨의 상속 재산이 발견되면 국가에 (채무를) 이행하도록 해야 한다"며 "입법을 하되 재산에 부과된 책임을 상속하는 것으로 하면 소급입법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광주시 동구 조선대학교 사회과학대에서 열린 광주 대학생들과의 대화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광주시 동구 조선대학교 사회과학대에서 열린 광주 대학생들과의 대화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1
  • 경북 590
  • 전국 17,54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