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영주 장수~풍기' 송전선로 건설 갈등…"노선 변경 안돼"

주민들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 변경 통보…당초 계획대로 해야"
29일엔 산자부에 주민 호소문 전달
한전 "일부 개인 땅에 개발행위 이뤄져…불가피한 선택"

한전이 추진중인 영주~풍기구간 송전선로 건설 구간 노선도(붉은색 선). 영주시 제공
한전이 추진중인 영주~풍기구간 송전선로 건설 구간 노선도(붉은색 선). 영주시 제공

한국전력 대구경북 전설지사(이하 한전)가 영주 장수면~풍기읍 구간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추진하면서 당초 선로 계획을 변경, 사업을 강행하자 인근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송전탑 건설 반대대책위원회를 결성, 영주시와 시·도의원, 한전 측을 만나 반대의사와 성명서를 전달하는 등 지속적으로 송전선로 노선 변경을 반대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뚜렷한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이 사업은 한전이 신규부하 전력공급 및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2014년 3월 산업통상부로부터 전원 개발사업실시계획을 승인 받았다가 사업 재검토를 이유로 보류했던 사업이다.

그러나 한전이 지난 3월 사업을 재추진하면서 수 차례 주민설명회를 가졌지만 주민들은 당초 영주시 장수면 갈산리, 파지리, 안정면 묵리, 용산리, 내줄리, 봉암리, 생현리, 봉현면 대촌리를 잇는 구간(선로 길이 10.351Km)을 고수하며 한전측이 제시한 신영주~예천 송전선로~신설 영주2(풍기) 변전소~장수면, 안정면, 봉현면 노선을 결사 반대하고 있다.

반대대책위는 "송전 선로 건설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주민 설명회가 아니라 한전 측의 일방적인 선로 변경 통보다. 한전이 주민들과 사전 협의없이 인접 주민과 토지소유주들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는 졸속행정이 낳은 결과다"면서 "공사비 절감을 위해 밀어붙이기식 공사를 강행하는 것은 주민들을 무시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현재 한전은 반대대책위가 신청한 정보 공개를 거부하고 있으며 토지수용 여부에 대해 주민의견을 묻는 절차를 강행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전 대구경북전설지사 관계자는 "지난 3월 31일 안정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 26명과 공무원 4명 등 약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설명회를 가졌다"면서 "정부 승인을 받은 상태여서 사업계획을 변경해 그대로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민들은 29일 영주시를 통해 선로건설 인접 주민들의 호소문과 변경승인으로 인한 주민 피해 문제를 산업통산자원부에 제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1
  • 경북 590
  • 전국 17,54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