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쇼트트랙 여자 1,500m, 베이징올림픽 출전권 3장 확보

한국 쇼트트랙 여자대표팀 최민정이 코너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 여자대표팀 최민정이 코너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 여자대표팀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1,500m 출전권 3장을 확보했다.

대표팀 간판 최민정(성남시청)과 이유빈(연세대), 서휘민(고려대)은 26일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에서 열린 2021-2022 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500m 1, 2차 예선을 통과했다.

한국은 이유빈이 월드컵 랭킹 1위, 김아랑(고양시청)이 7위, 최민정이 9위, 김지유(경기일반)가 12위를 달리는 가운데, 월드컵 4차 대회에서도 3명의 선수가 준결승 무대에 올라 남은 경기와 관계없이 출전권 3장을 따냈다.

올림픽 쇼트트랙은 국가별로 개인 종목에 최대 3명까지 출전시킬 수 있다.

베이징올림픽은 네 차례 월드컵 성적 가운데 선수별로 가장 좋은 3개의 성적을 더해 높은 순서대로 남녀 500m와 1,000m는 총 32장, 1,500m는 36장의 출전권을 국가별로 배분한다.

다만 여자 500m 3장 확보는 불투명해졌다.

김아랑과 서휘민이 1차 예선에서 탈락하면서 랭킹포인트 합산에 비상이 걸렸다.

여자 쇼트트랙 500m는 경쟁 선수들의 랭킹포인트 획득 여부에 따라 출전권 2장 확보에 그칠 수도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1
  • 경북 590
  • 전국 17,54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