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1%p 올리면 中企 이자부담 8.45%p 중가"

중기중앙회 연구용역 결과…"추가 신용 보증 등 정책자금 지원 필요"
영업이익의 72%까지 내야…물가상승 영향 포함하면 대·중견 이익 감소폭의 3배

중소기업중앙회 CI.
중소기업중앙회 CI.

기준금리 1%포인트(p) 상승 시 중소기업이 부담하는 영업이익 대비 이자비용이 8.45%p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5일 한양대 전상경 교수와 강창모 교수가 공동 수행한 '인플레이션, 양적 완화 축소 및 금리 인상의 영향과 향후 중소기업 지원정책 방향' 연구 용역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제조업체인 국내 외부감사기업 2만1천415곳(중소기업 2만255곳, 대기업·중견기업 1천160곳)의 2000년~2020년 패널 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뤄졌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1%p 오르면, 중소기업이 부담하는 영업이익 대비 이자비용이 8.45%p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은 2020년 표본 기준 영업이익의 약 63%를 이자비용으로 지출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 1%p 상승 시 이자비용은 영업이익의 72%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뿐만 아니라 생산자물가 상승으로 인한 영업 피해도 중소기업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조사에 따르면 생산자물가 상승률이 1%p 오를 때 중소기업 영업이익은 0.27%p 줄어 감소폭이 대·중견기업(-0.09%p)의 3배에 달했다. 특히 중소기업의 순익이 0.26%p 감소하는 것과 달리 대기업의 순익은 0.02%p 늘었다.

이와 관련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은 원재료 가격 상승 시 대·중견기업에 비해 가격 전가 능력이 상대적으로 낮아, 원재료 가격 상승분을 납품대금에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전 교수와 강 교수는 "물가상승과 금리 인상의 영향은 이번 연구용역에 포함되지 않은 만큼 이를 포함하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미치는 영향은 더 클 것"이라며 "글로벌 공급망 붕괴와 탄소중립 요구 증가로 추가 원가 상승이 예상되므로 중소기업의 대응 능력 제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KBIZ중소기업연구소장은 "금리인상 압력이 큰 상황이지만, 현 시점에서 기준금리 인상은 중소기업의 이자비용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정책자금의 효율적 지원으로 우량한 중소기업이 유동성 위기로 부도발생을 방지할 필요가 있고, 회생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추가 신용 보증 등 정책자금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103
  • 경북 116
  • 전국 3,90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