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KT 인터넷 유선·무선 먹통…전국 네트워크 마비

매일신문 속보 이미지. 매일신문DB
매일신문 속보 이미지. 매일신문DB

25일 오전 11시 20분쯤부터 KT를 비롯한 주요통신사의 인터넷 유선 및 무선 망이 먹통이 되는 사태가 발생하면서 전국 곳곳의 가입자들이 인터넷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다.

회사 업무, 식당(포스 결제), 주식, 비대면 수업 등 네트워크를 사용해야 하는 분야에서는 1시간 이상 일상이 마비되는 수준에 이르렀다.

인터넷 검색부터 증권거래시스템, 상점의 결제시스템 이용 등 KT 인터넷 전반에 걸쳐 서비스가 불통된 탓이다.

이 과정에서 일부 가입자는 일반 전화통화도 되지 않는 등 장애가 확산했다.

고객센터도 연결이 되지 않아 고객들은 원인도 모른 채 모든 불편함을 떠안아야 했다.

이날 정오께 대부분 인터넷 서비스가 정상을 찾아가는 것으로 보이지만, 일부 지역에선 복구가 늦어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KT는 "오전 11시쯤 네트워크에 대규모 디도스 공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위기관리위원회를 즉시 가동, 신속히 조치하고 있다.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1시 현재 KT 유무선 인터넷은 안정화된 상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