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주역 병풍처럼 세워 놓고…文담화' 보도에 靑 "함께가 당연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동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동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1일 누리호 발사 후 문재인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는 자리에 과학자들이 '병풍처럼 동원됐다'는 내용의 일부 언론 보도를 두고 청와대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에 나섰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우주를 향한 꿈이 담긴 발사체 결과를 국민께 보고하면서 오랜 시간 연구·개발을 한 분들과 함께하는 게 너무 당연하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도 어제 헌신한 국내 연구자, 노동자, 기업인에 진심으로 격려와 존경의 인사를 드렸다"며 "그 자리에 그들이 함께하시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럽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한 언론은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 발표 뒷배경이 허전하자 (청와대) 기획 책임자가 누리호 발사를 담당해 온 과학기술자들을 '병풍'으로 동원했다'는 한 관계자의 말을 전하며 역사적 현장에 정치적 이벤트만 있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대국민 메시지 발표를 위해 발사통제동으로 이동하며 주먹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대국민 메시지 발표를 위해 발사통제동으로 이동하며 주먹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