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당 대표실에 전두환 사진만 없다…윤석열 인식에 반대"

여수·순천 전격 방문…'성난' 호남 민심 달래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가 21일 오전 전남 순천시 팔마체육관에 있는 여순항쟁위령탑을 찾아 참배한뒤 허석 순천시장으로부터 여순사건을 주제로 제작한 교육용 책자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가 21일 오전 전남 순천시 팔마체육관에 있는 여순항쟁위령탑을 찾아 참배한뒤 허석 순천시장으로부터 여순사건을 주제로 제작한 교육용 책자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전남 여수와 순천을 전격 방문해 최근 '전두환 발언'으로 성난 호남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1일 오전 전남 여수시 만흥동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비를 참배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은 정치를 한 적은 없고 통치만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찬양 발언' 관련 "어떤 의미로 발언했는지 설명했지만 동의하기 어렵다. (윤석열 후보의) 그 인식에는 반대한다"며 "당 대표실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 사진만 없다. 통치 행위를 기념하거나 추념 안 하겠다는 의미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화합하고 조율하고 정당 간 의견 교류를 만든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당에서 정치하는 분들은 특히 호남 관련 발언은 최대한 고민해서 해달라"며 "대표로서 당 원칙과 철학을 세우는 일에 있어 역사 정설과 다른 의견이 기본 정책이나 핵심 가치에 반영되는 일이 없도록 선을 그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순천으로 이동해 팔마체육관에 있는 여순항쟁 위령탑을 참배한 뒤 전남도당 당협위원장 회의에 참석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도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이 대표는 "경선 과정이고 각 후보의 생각에 따라 발언하고 그에 따른 판단을 받는 것이기 때문에 특정 후보의 발언에 대해 평가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전 대통령의 평가는 저희가 누구보다도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재평가와 특별법 제정에 앞장선 정당으로서 누구보다도 역사의 정설과 함께 하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본인(윤 후보)이 저희 당에 들어온 지 석 달 됐는데 기대가 많았던 것은 대학 시절 모의 재판 때 (전 전 대통령을) 사형 구형한 것 때문이었다"며 "호남의 지지 가능성과 그 경쟁력을 열화시키는 계기가 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