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두환에 배웠으면…" 김재원, 윤석열 발언 옹호 취지 언급 논란

"적어도 부동산·탈원전 정책은 문재인 정권이 훨씬 더 암울"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의 전두환관련 언급에 대하여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의 전두환관련 언급에 대하여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부동산, 원전 정책 두가지만은 문재인 대통령이 적어도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배웠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 전 대통령 발언에 이어 재차 언급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최고위원은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 임기가 6개월 남았는데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가서 물어보면 분명히 국내 최고 전문가들에게 맡기고 고집부리지 말라고 하지 않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9일 윤 전 총장의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는 발언에 이어 재차 전 전 대통령이 언급됐다.

김 최고위원은 "윤 후보가 전 전 대통령과 관련된 발언을 해서 논란이 조금 일고 있다"며 운을 뗐다.

그는 "저는 전두환 정권 같은 정치 체제가 다시 우리나라에 등장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그 시절엔 취직도 잘 됐고 아파트 당첨도 쉬웠다. 적어도 먹고사는 문제에선 그렇게 희망이 좌절된 시대는 아니었다"며 "문 대통령이 삼류 지식 장사꾼들, 돌팔이 경제학자들을 데리고 부동산 정책을 해서 나라를 망쳐놓지 않았나"라고 비판했다.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서도 전 전 대통령을 예로 들며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지금까지 고집불통으로 밀어붙여 우리나라 원전 생태계를 완전히 망쳐놨다"며 "역사적으로 모든 것이 암울했던 5공 치하 전두환 정권 시절이지만, 적어도 부동산, 탈원전 정책은 문재인 정권이 훨씬 더 암울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