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금 사적 유용' 논란 윤미향에 野 "사퇴 안하면 제명 절차"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리는 2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리는 2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무소속(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후원금을 사적인 용도로 사용했다는 내용이 담긴 검찰 공소장이 공개된 것과 관련, 야권은 5일 일제히 윤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야권은 자진사퇴 하지 않을 경우 제명 절차를 밟겠다면서 강하게 압박했다.

하지만 윤 의원은 "사실이 아니며 공소 사실을 확정된 범죄로 치부하며 인신 공격을 서슴지 않는 보도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면서 반박 목소리를 냈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민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보듬기 위해 한 푼 두 푼 모은 후원금이 담긴 계좌를 완전히 개인 쌈짓돈처럼 사용한 것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후안무치한 윤 의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질타했다.

같은 당 허은아 수석대변인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윤 의원이 끝까지 사퇴하지 않겠다면 민주당이 제명하자고 나서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내로남불당, 명불허전"이라고 지적했다.

여기에 야권 대선주자들도 가세했다. 윤석열 예비후보 측은 김인규 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윤 의원 공소장 내용을 본 국민은 경악을 금치 못할 것"이라며 "그런데도 윤 의원은 '부끄러움 없이 살아왔다'고 주장하는데 뻔뻔스럽기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 소속 윤희숙 전 의원이 어떤 처신으로 국회의원의 책임윤리를 국민께 보여드렸는지 윤 의원은 상기하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유승민 예비후보도 SNS에서 윤 의원을 향해 "심각한 도덕적 해이는 그야말로 충격적"이라며 "인면수심의 윤 의원이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라는 게 가당키나 하냐"고 날을 세웠다. 그는 또 "천인공노할 파렴치범의 의원직 유지를 돕고 있는 사법부의 직무유기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원희룡 예비후보도 "공금 횡령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시시때때로 공공연하게 일삼은 것"이라며 "당장 사퇴하라. 문재인 정부 사법부는 윤 의원 재판을 11개월이나 질질 끌고 있어 직무 유기다. 사법 정의로 엄벌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윤 의원은 SNS를 통해 "모금한 돈을 제 개인 용도로 쓴 것처럼 주장하나 언급한 건들은 행사 경비를 비롯한 공적 업무 또는 복리후생 비용으로써 공금으로 회계 처리한 것들"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일부 개인적 용도의 지출은 모금한 돈이 아닌 개인 자금에서 지출된 것"이라고 항변했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실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윤 의원 공소장에 따르면 윤 의원은 2011~2020년까지 후원금 약 1억37만원을 217차례에 걸쳐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조선일보는 이날 '윤미향, 위안부 후원금 빼내 갈비 사먹고 마사지 받고' 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윤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모금된 돈을 고깃집이나 과자 가게, 마사지숍에 이어 교통 과태료나 소득세 납부 명목으로도 썼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