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김천 거침없는 5연승…승격이 보인다

후반 33분 박동진 결승골 비디오 판독 끝 인정

김천상무 박동진이 2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천상무 박동진이 2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2 김천상무가 5연승을 질주하며 K리그1 승격에 한 발 더 다가섰다.

김천은 2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33분 터진 박동진의 결승 골을 앞세워 안산 그리너스를 1-0으로 꺾었다.

최근 5연승을 포함해 12경기 무패(9승 3무) 신바람을 이어간 김천은 승점 63을 기록, 정규리그 4경기를 남기고 선두를 유지했다.

김천은 전반 70%대의 공격 점유율을 기록하고 유효 슈팅 3개를 포함, 슈팅 9개를 퍼부으며 맹공을 펼쳤으나 0의 균형은 깨질 못했다.

전반을 슈팅 하나도 없이 버틴 안산은 후반 시작 2분 만에 페널티 아크 바로 뒤 좋은 위치에서 두아르테의 왼발 슛을 시도했지만 골대 왼쪽으로 빗나갔다.

김천은 후반 5분 미드필더 문지환, 29분 수비수 김용환이 연이어 부상으로 빠지는 변수 속에 후반 33분 박동진의 천금 같은 결승골로 웃었다.

오른쪽 코너킥 이후 고승범의 헤딩이 안산 이승빈 골키퍼에게 막혔으나 바로 앞 혼전 상황에서 박동진이 어렵게 머리로 밀어 넣은 것이 비디오 판독(VAR) 끝에 득점으로 인정됐다. 박동진은 이번 시즌 팀 내 최다 8호 골을 터뜨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