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7점 쏘자 "최악" 비하 발언 논란 KBSN…"진심으로 사과" 입장 발표

양궁 안산이 27일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끝난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2관왕에 올랐다. 사진은 안산의 3~4위전 경기 모습. 연합뉴스
양궁 안산이 27일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끝난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2관왕에 올랐다. 사진은 안산의 3~4위전 경기 모습. 연합뉴스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를 중계하는 과정에서 7점을 쏜 안산 선수를 향해 "최악이다" 등의 비하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된 KBSN 측이 공식 사과했다.

KBSN은 28일 입장문을 내고 "중계 중 사용한 일부 부적절한 표현과 관련해 국가대표 양궁선수단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향후 프로그램 제작에 있어 선수들의 노력을 존중하고 시청자 여러분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KBSN스포츠의 캐스터는 지난 27일 미국에서 열린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리커브 여자 개인전을 해설하던 중 안산 선수가 7점을 쏘자 "최악이다, 이게 뭐냐" 등의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이에 KBS 시청자권익센터에 'KBS Sports 양국 세선(세계선수권) 남자 캐스터, 선수들에게 사과하세요'라는 제목의 관련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에서는 해당 캐스터가 이 뿐만 아니라 여성 선수들에게 선수 호칭을 뺀 채 '안산' '장민희'라고 부르며 반말로 해설했다는 지적도 제기했다.

KBS 시청자 청원은 30일 동안 1천명 이상이 동의하면 해당 부서의 책임자가 직접 답변한다. 해당 청원은 28일 기준 3천200여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답변기준을 충족한 상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