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수급자 할머니 2천400만원 들고 달서구청 찾은 사연은…

세상 떠난 남동생 전재산 기부…"남동생이 남기고 간 재산, 공부를 하려는 학생 지원 했으면"
"너무 공부하고 싶어 했는데…" 남동생 생각에 눈물 쏟기도

기초생활수급자인 70대 후반 할머니가 달서구청에 2천400만원 현금을 기부했다. 달서구청 제공
기초생활수급자인 70대 후반 할머니가 달서구청에 2천400만원 현금을 기부했다. 달서구청 제공

기초생활수급자인 70대 할머니가 대구 달서구 인재육성재단에 2천400만원을 기부했다.

23일 대구 달서구청에 따르면 지난 13일 70대 후반인 할머니가 달서구청 비서실을 찾아 현금 2천400만원을 건넸다.

할머니가 기부한 금액은 세상을 떠난 남동생이 남기고 간 재산이었다. 이 할머니는 "남동생이 어릴 때 공부를 많이 하고 싶어했는데, 형편이 안돼 도저히 시킬 수가 없었다. 남동생이 남기고 간 재산으로 공부를 하려는 학생들이 지원을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달서구 인재육성재단에 기부하게 된 이유에 대해 할머니는 "평소에 남동생이 '달서구청 구정소식지 희망달서'를 즐겨봤었다. 그러다 남동생이 세상을 뜨자 남은 돈을 어떻게 유의미하게 사용할지 고민하다가, 남동생이 애착을 가진 달서구청 구정소식지를 발간한 달서구청에 기부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말했다.

한편 달서구는 기부자 예우차원에서 명예의 전당을 구청에 설치할 계획인데, 할머니와 남동생의 이름을 올릴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