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국회의원들이 전한 추석 민심은 "정권교체"

부동산 정책 실패·TK 홀대 지적…분노한 지역민 "내년 대선서 심판"
"野 경선 과정서 분열 자제" 당부도

대구경북 국회의원들이 17일 오후 의원회관에서 정부의 '김해신공항 백지화' 발표에 대한 긴급 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병훈 기자
대구경북 국회의원들이 17일 오후 의원회관에서 정부의 '김해신공항 백지화' 발표에 대한 긴급 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병훈 기자

대구경북 국회의원들이 전한 올해 추석 민심은 '못 살겠다, 갈아보자'였다. 전통시장은 물론 역과 터미널 등 지역 곳곳에서 만난 주민들은 가뜩이나 먹고 살기 힘든데 코로나19까지 겹쳐 죽을 지경이라는 하소연을 쏟아냈다는 얘기다.

특히 실패한 부동산 정책을 비롯한 현 정부의 실정과 지역 홀대에 지친 시도민들은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에서 두고 보자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고 한다.

다만 해법을 두고선 주민들 사이 다소 의견이 엇갈렸을 법도 한데 모두 국민의힘 소속인 지역 국회의원들은 '정권교체'가 민심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와 함께 지역 주민들은 정치권에 대한 명절 단골 당부인 '제발 싸우지 좀 말라"는 주문도 잊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여야가 모두 대선경선을 치르고 있는 탓에 내분 분위기까지 더해지면서 국민들의 시름도 더 깊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추경호 대구시당위원장(대구 달성군)과 김정재 경북도당위원장(포항북)은 22일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이구동성으로 이번 추석 민심은 단연 '정권교체'였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현 정부의 '오만'과 '내로남불'에 지친 시도민들의 분노를 확인했고, 집안싸움 말고 내년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모으라는 '응원'까지 받았다고 명절 분위기를 전했다.

추 위원장은 "가는 곳마다 내년에는 반드시 정권을 가져와야 한다는 말씀을 하셨다"면서 "경선흥행도 좋지만 적전분열은 적당히 하라는 당부도 있었다"고 했다.

김 위원장도 "먹고 살기 힘들다는 지역민들의 이유는 다양했는데, 결론은 정권교체 주문으로 이어졌다"며 "제1야당이 정말 제대로 일을 해야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누가 여권에 맞설 제1야당의 후보로 나설 것이냐'에 대해서는 예전보다 특정 후보를 거론하는 분위기가 잦아들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아울러 최근 상승세를 탄 후보의 본선경쟁력을 묻는 질문도 적지 않았다고 한다.

정희용 의원은(고령성주칠곡) "후보들의 역량을 검증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정책토론회 과정에서 후보들 사이의 견제 강도 높아지면서 본선에 가기도 전에 우리끼리 싸우다 지치는 것이 아니냐는 걱정하는 분들이 많았다"며 "각 후보 캠프와 경선관리위원에서 민심을 경청하는 자세를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역민들은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 가운데 지역출신 후보에 대한 관심도 적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대식 의원(대구 동구을)은 "당내 경선후보 가운데 이왕이면 지역 출신이 좋지 않겠느냐는 얘기를 하시는 분들도 많았다"며 "지역민들이 '고향 까마귀'에서 좀 더 애정을 쏟는다면 성과도 더 클 수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여당 대선경선과 관련해선 최근 연일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는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에 대한 지역민들의 문의가 많았다고 했다.

구자근 의원(구미갑)은 "여당 정책토론회를 보고 어느 후보가 되는 것이 국민의힘의 정권교체에 도움이 되겠다는 전문적인 의견을 주시는 분들도 가끔 있는데, 대다수는 최근 이슈인 대장동 개발 비리를 언급하면서 사실이라면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느냐고 분노하는 분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김형동 의원(안동예천)은 여당 경선에서 대세론을 굳히고 있는 이재명 후보를 향해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김 의원은 "지역에서 태어났느냐보다 안동정신을 삶으로 구현하고 있느냐가 이재명 지사의 고향을 가늠하는 기준이 돼야 할 것"이라며 "화천대유 의혹을 바라보는 안동시민들의 착잡함을 이번 추석에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이 당력을 총동원해 저지하겠다고 했던 이른바 '언론중재법'은 추석연휴 기간 동안 지역민심의 관심 밖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주민 가운데 언론중재법을 언급하는 사례가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김병욱 의원(포항남울릉)은 "지역 주민들 가운데 언론중재법 논란을 얘기하신 분은 한 명도 없었다"며 "'언론중재'가 서민들과는 좀 거리가 있는 이슈이기 때문인 것 같다"고 했다.

한편, 김대진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은 "대구경북에도 경북도청 후적지 개발, 취수원 이전 등 지역의 굵직한 숙원현안을 해결한 민주당의 재집권을 바라는 목소리가 분명히 있다"며 "구태·탄핵·수구·막말 정당에게 다시는 정권을 쥐어줘서는 안 된다는 의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