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연꽃길 누비는 휠체어 행렬...어르신과 지적장애인의 '아름다운 동행'

코로나19로 인해 바깥 출입이 어려운 요양원 어르신들을 위해 지적장애인들이 '산책 도우미'로 나섰다. 22일 오후 대구 동구 괴전동 연꽃 단지에서 휠체어를 탄 어르신들이 지적장애인들의 도움을 받으며 산책을 하고 있다. 박청진 활짝요양원장은 "평소에 이렇게 돌아다닐 생각을 하지 못했는데, 어르신들이 새로운 공공형 일자리 '산책 도우미' 덕분에 활력을 되찾아 즐겁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45
  • 경북 18
  • 전국 1,05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