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살 빠진 北 김정은’에 대역 의혹 제기

"다이어트 또는 대역, 볼살 줄고 피부 윤기도 젊어져…외모 변화 너무 급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1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 참석한 모습(왼쪽)과 지난 9일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 열병식에 참석한 모습(오른쪽). 도쿄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1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 참석한 모습(왼쪽)과 지난 9일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 열병식에 참석한 모습(오른쪽). 도쿄신문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 행사에 등장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역일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일본 도쿄신문은 19일 "김 위원장이 날씬하게 바뀌었다. 다이어트를 한 것인지 '가게무샤'(影武者·대역)를 내세운 것인지를 둘러싸고 억측이 난무한다"고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지난해 11월 김 위원장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 참석해 사진 찍힌 모습과 지난 9일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 행사 속 모습을 비교했다.

지난해 김 위원장 체중은 140㎏으로 볼이 부풀어 올라 목이 거의 보이지 않았다.

최고지도자가 된 2012년 김 위원장은 그해 8월 90㎏까지 급격히 불었다. 이에 대해 일본 한 정보당국 관계자는 그가 당시 각종 스트레스에 폭음과 폭식한 것으로 추측했다.

그러나 이달 초 열병식에 나타난 김 위원장은 볼살이 줄어들고 피부 윤기도 젊음을 되찾은 모습이었다. 양복에 넥타이 차림으로 이미지도 바뀌었다.

신문은 "올해 1월과 6월 보도된 김 위원장 사진을 보면 작년부터 올해에 걸쳐 체중을 감량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도 "너무나 급격하게 변한 외무 때문에 대역설이 나오고 있다"고 실명했다.

도쿄신문은 과거 한국 국방부에서 북한분석관으로 일했던 고영철 다쿠쇼쿠대학 주임연구원의 주장을 인용해 "10명 이상인 경호부대 소속 대역 중 한 명일 것"이라고 짐작했다. 옆 얼굴과 헤어스타일이 예전과 다른 데다 너무 젊어졌다는 이유다.

고 주임연구원은 또 "김 위원장이 행사 당시 연설하지 않은 것도 대역설을 뒷받침하는 증거"라고 덧붙였다.

이와 달리 북한정치학자인 히라이와 준지 난잔대학 교수는 "2012년쯤 모습으로 되돌아간 인상을 풍긴다. 김 위원장 본인이 맞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45
  • 전국 1,44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