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발 물러난 홍준표 "조국 과잉 수사…제 생각 바꾸겠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했다는 발언에 대해 "제 평소 생각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17일 밤 늦게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을 바꾸겠다고 오늘 천명했다"며 며 "그게 민주주의이고 집단 지성"이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잉수사'라는 주장을 했다가 당 안팎에서 비판이 나오자 한발 물러선 것이다.

앞서 홍 의원은 국민의힘 대선 1차 토론회에서 하태경 의원의 "조국 수사가 잘못됐냐"는 질문에 "잘못된 게 아니라 과잉수사를 했다.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답했다.

하지만 조 전 법무부 장관이 사내답지 못하게 빠져 나갈려고 하는 바람에 그를 압박하기 위하여 부인, 동생, 사촌을 줄지어 구속하고 딸까지 문제 삼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국 수사가 부당하지는 않았지만, 과했다며 자신이 검사를 할때 가졌던 수사 철학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윤석열 캠프를 비롯한 다른 국민의힘 후보들의 홍 후보에 대한 비난이 이어졌다.

하태경 의원은 "가장이라 책임져야 되는 것 조선시대 경국대전에 나온 법의식"이라며 "개인이 잘못을 했으면 책임을 져야한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SNS를 통해 "이건 아니다"면서 "조국 사건은 부인과 동생까지 모두 불법을 저지른 일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는 "조국이 아무리 '내가 책임진다'고 외친들 정경심의 불법을 어떻게 봐준다는 말이냐"면서 "조국 부부가 범법자인데 '1가구1범죄만 처벌해도 된다'는 식의 생각은 대체 그 근거가 무엇인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