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제2의 윤지오라니?…김기현·장제원·권성동 법적 조치할 것"

조성은. SBS 홈페이지
조성은. SBS 홈페이지

윤석열 검찰의 야당 고발 사주 의혹의 공익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본인을 '제2의 윤지오' 등으로 칭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장제원·권성동 의원에 대해 민형사상 법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조 씨는 1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국회의원이라는 직책과 헌법기관이 그런 짓 하라고 부여된 권한들이 아니다"라고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 외에 각종 커뮤니티와 SNS 댓글들 등 성적 모욕이나 허위사실, 명예훼손에 관한 글들은 모두 강력한 법조치를 취할 예정이니 관련 글들 캡쳐자료나 링크들을 제 페이스북 메신저 계정에 보내주시면 감사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조 씨를 겨냥해 "제2의 윤지오가 나타났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고(故) 장자연 씨 사건의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인 뒤 출국한 배우 윤지오 씨에 빗대어 비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캠프 상황실장인 장 의원은 조 씨를 두고 '박지원의 정치적 수양딸'이라고 지칭하며 "박 원장과 조씨가 대한민국의 대선에서 유력 야당주자를 제거하고자 꾸민 정치 공작 사건으로 밖에 볼 수 없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권 의원은 지난 1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박 원장과 아주 가까운 전직 의원에 따르면 '조 씨가 이 사건 관련 자료를 보도 전에 박 원장에게 사전에 전달했다'는 것을 들었다고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