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영덕 찾은 윤석열 "영일만대교 등 집권하면 실현 검토하겠다"

영덕시장 화재 현장·파평윤씨 시조묘·죽도시장 등 찾아 열띤 유세
‘국가균형발전 중요’ 영일만대교 등 지역 현안사업 시행 공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포항 죽도시장에서 빼곡히 몰려든 지지자들에게 둘러 쌓인 채 화답의 손을 흔들고 있다. 신동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포항 죽도시장에서 빼곡히 몰려든 지지자들에게 둘러 쌓인 채 화답의 손을 흔들고 있다. 신동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7일 영덕과 포항을 잇달아 찾았다.

이날 윤 후보는 오후 12시 20분쯤 지난 9월 4일 화재가 난 영덕군 영덕읍 영덕시장 현장을 방문해 이희진 군수로부터 화재 관련 현황과 함께 일방적인 탈원전으로 인한 피해에 대해 들었다.

윤 후보는 "조속한 복구와 현대화로 시장 상인들이 하루 빨리 정상으로 회복되기를 바란다"면서 "영덕의 일방적인 탈원전에 따른 피해에 대해 잘 알고 있다. 국가의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영덕시장 화재 현장에서 이희진 영덕군수로부터 화재 당시 상황과 현재 상인들의 어려움 등을 듣고 있다. 김대호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영덕시장 화재 현장에서 이희진 영덕군수로부터 화재 당시 상황과 현재 상인들의 어려움 등을 듣고 있다. 김대호 기자

곧바로 포항으로 향한 윤 후보는 먼저 파평윤씨 시조묘가 있는 봉강재(포항시 북구 기계면)를 가장 먼저 찾았다.

봉강재는 고려의 개국공신인 파평윤씨 시조 태사공(太師公) 윤신달 장군의 묘가 있는 곳이다. 윤 후보는 파평윤씨 가문의 35대손으로 알려져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파평윤씨 시조묘에 제주를 올리고 있다. 신동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파평윤씨 시조묘에 제주를 올리고 있다. 신동우 기자

이 곳에서 봉헌을 올린 후 윤 후보는 정권교체를 연호하는 종친들 앞에서 "파평윤씨가 명문이라 불릴 수 있는 것은 고관대작이 많이 나와서가 아니라 나라가 힘겨울 때 떨쳐 일어난 역사 때문"이라며 "그 덕과 인망을 이어받아 꼭 나라의 위기를 구하겠다"고 했다.

오후 3시 20분쯤에는 포항시 북구 국민의힘 북당협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을 외치는 당사 안팎 수백명의 지지자들로부터 열띤 환영을 받고 무척 고무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이강덕 포항시장으로부터 ▷영일만횡단대교 ▷의과대학 ▷수소연료전지산업 ▷배터리산업 등 포항의 주요 현안사항을 전달받고 적극적으로 공약화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윤 후보는 "영일만횡단대교를 비롯한 사항들에 대해 이미 잘 알고 있다.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차원에서도 집권하면 실현되도록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봉강재에서 작성한 방명록. '태사공(파평윤씨 시조)의 덕치를 잘 배워 국민을 받들겠습니다'는 문구가 적혀 있다. 신동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봉강재에서 작성한 방명록. '태사공(파평윤씨 시조)의 덕치를 잘 배워 국민을 받들겠습니다'는 문구가 적혀 있다. 신동우 기자

끝으로 죽도시장을 방문한 윤 후보는 2천명 가량의 지지자들에게 둘러 쌓인 채 시장을 한바퀴 돌며 상인들과 눈을 맞추고 악수를 나눴다.

간혹 중간에 서서 연설을 하려 했으나 너무 많은 인파가 몰린 탓에 소리가 들리지 않아 손을 흔드는 것으로 대신했다.

죽도시장을 떠나며 윤 후보는 마지막까지 자신을 따라다닌 지지자들에게 "열띤 지지에 힘입어 받드시 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