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북구 양덕동에 '나무은행' 생긴다

불법 경작 쓰레기 투기 지역 정리 소유자 LH와 무상 임대차계약
각종 개발로 버려지는 수목이나 기증 받은 수목 키워 녹지공간에 공급
나무은행 부지에 초화원과 장미원 조성…맨발걷기 코스도

경북 포항시 북구 양덕동에 조성된 나무은행 부지. 버려지는 수목이나 기증 받은 수목을 키워 녹지공간에 재활용할 예정이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 북구 양덕동에 조성된 나무은행 부지. 버려지는 수목이나 기증 받은 수목을 키워 녹지공간에 재활용할 예정이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북구 양덕동 650-1번지 일대 미활용 학교부지 약 1만5천여㎡에 포항GreenWay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나무은행을 조성해 지역 주민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다.

원래 이곳은 불법 경작 및 생활쓰레기 투기 등으로 악취발생은 물론 도시경관을 크게 훼손해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던 곳이었으나 포항시가 무단경작시설을 철거하고 토지소유자인 LH와 무상 임대차계약을 체결해 나무은행을 조성했다.

나무은행은 도로개설, 택지개발 등 각종 개발 사업 시 버려지는 가치 있는 수목과 시민‧기업‧단체 등에서 기증하는 수목을 이식·관리해 미래목으로 육성 후 녹지공간 조성 시 재활용할 수 있는 장소이다.

또한, 나무은행 부지에는 계절 초화원과 장미원, 둘레길 및 솔숲도 함께 조성돼 있어 인근 천마산 둘레길과 연계해 도심지 내 근거리에서 누구나 편하게 산책을 즐기고 힐링할 수 있으며 포항시 맨발로 걷기 좋은 장소 20선에 선정돼 현재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다.

장기현 맨발학교 포항지회장은 "도심지 내 도시경관을 저해하고 버려진 공간에 맨발로 걷기 좋은 장소가 생겨 너무 기쁘며 맨발걷기 문화가 더욱 확산되길 바란다"라고 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생활권 중심으로 집 앞에서 편하게 걸을 수 있는 녹지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걷는 문화 확산 및 친환경 녹색생태도시 이미지 구축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