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전 '한국 맞대결'

31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준결승 한국 김소영-공희용 대 중국 천칭천-자이판 경기. 한국 김소영이 실점 후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준결승 한국 김소영-공희용 대 중국 천칭천-자이판 경기. 한국 김소영이 실점 후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과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이 2020 도쿄올림픽 4강전에서 잇따라 패하면서 동메달 결정전은 한국 선수들간의 대결로 이뤄진다.

세계랭킹 5위 김소영-공희용은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4강전에서 세계랭킹 3위 천칭천-자이판(중국)에게 0-2(15-21 11-21)로 패했다.

1게임 6-6에서 6-11로 밀리며 분위기를 내준 김소영-공희용은 9-11까지 추격했지만 15-18에서 내리 3점을 잃었다.

2게임도 중국이 앞섰다. 김소영-공희용은 9-11로 따라갔지만 9-15로 다시 밀려났다.

김소영-공희용은 11-17에서 내리 4점을 잃어 경기를 내줬다.

앞서 열린 여자복식 다른 4강전에서는 이소희-신승찬이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에게 0-2(19-21 17-21)로 패했다.

이로써 동메달 결정전은 한국 선수들끼리 맞붙게 된다. 승패와 관계없이 한국 배드민턴은 여자복식에서 동메달 1개를 따게 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