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대북 인도물자 반출 2건 승인, 종류는 비공개…북한 받아들일지 미지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5일 서울시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국민이 함께 만든 통일국민협약안전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5일 서울시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국민이 함께 만든 통일국민협약안전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을 계기로 지난해 9월 서해상 공무원 피격사건 이후 중단됐던 대북 인도협력 물자의 반출승인을 30일 재개했다.

그러나 북한이 코로나19 우려로 국경을 닫고 있어 이를 수용할지는 불투명하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협력 물자 반출 신청 2건을 승인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도협력 민간단체 측의 지속적인 (승인 재개) 요청이 있었다"며 반출 승인 재개 방침을 밝혔다.

이어 "북한의 상황 특히 보건, 영양 물품의 시급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결정하겠다"면서 "앞으로도 인도주의 협력에 관련한 사항은 요건을 충족시키는 경우 지속적으로 승인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에는 20건 가까운 반출 승인 신청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통일부는 이날 반출 승인한 인도 물자의 종류나 지원 주체 및 시기, 북측 사업 파트너 등을 일절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이 남측의 인도지원을 받아들일지는 불확실한 상황이다. 통일부 측은 북중 간 국경에서 해상 무역이 시작된 정황 등을 고려해 육로 무역 재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승인을 재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일부는 향후 북측과 논의할 의제를 정리하고 있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일차적으로 30개 가까운 리스트를 정리하고 있다"면서 남북 이산가족 화상 상봉, 코로나19 백신 지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논의 등을 리스트에 담길 목록으로 소개했다.

그는 백신 대북지원에 대해선 "남측에 어느 정도 집단 면역이 형성됐다는 조건이 선행돼야 하며 북측의 의사도 중요하다"며 "정부 내에서 검토한 바는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