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거 중인 아내 식당서 흉기 휘둘러…용의자 수색 작업 한 시간째 진행 중

경찰·소방당국, 2시간 째 금호강 수색 작업 진행 중

대구북부경찰서 전경
대구북부경찰서 전경

별거 중인 아내의 직장을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뒤 도주한 50대 남성을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 중이다.

27일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0분쯤 북구 산격동에 있는 한 식당에서 50대 남성 A(58) 씨는 아내 B(53) 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무태교 방면으로 달아났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위중한 상태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의 차량을 추적해 무태교 인근 갓길에 세워져 있는 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차문은 잠기지 않은 상태였고 빈 제초제 한 통(300ml)과 소지품 가방, 신발 한 짝 등이 차 안에서 발견됐다.

A씨는 아내인 B씨와 따로 살고 있었으며 이른 아침 B씨가 일하는 식당을 찾아가 범행을 저질렀고, 이후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남기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맨발로 차 문밖을 뛰쳐나와 강에 뛰어든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35
  • 경북 37
  • 전국 1,6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