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코로나19 극복 릴레이 국토대장정 완주

강릉~삼척~울진~영덕~포항~영천~본교 327km 구간
학생과 직원 100여명, 12박 13일간 3일씩 릴레이 이동

2일 열린 대구가톨릭대 국토대장정 해단식에서 우동기 총장과 학생들이 모자를 위로 던지며 완주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대구가톨릭대 제공
2일 열린 대구가톨릭대 국토대장정 해단식에서 우동기 총장과 학생들이 모자를 위로 던지며 완주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학교 학생들이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담아 12박 13일간의 '제7회 DCU 릴레이 국토대장정'을 완주했다.

재학생 96명과 인솔 직원 및 안전요원 12명 등 총 108명은 지난달 20일 강원도 강릉의 정동진역을 출발해 이달 2일 본교까지 국토대장정을 진행했다. 구간은 강릉~삼척~울진~영덕~포항~영천~본교로 이어지는 총 327㎞.

올해 국토대장정은 4명을 한 조로 총 24개 조로 구성했으며, 6개 조가 동시에 3일(약 80㎞)씩 완주하는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됐다. 지난달 23일, 26일, 29일 구간을 완주한 조는 바로 학교로 돌아와 귀가했으며, 2일 오후 마지막 6개 조가 본교로 안전하게 돌아왔다.

학생들은 국토대장정을 통해 국토의 소중함을 느끼고 도전정신을 키웠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생활에서 벗어나 자립심과 인내심을 키우겠다는 큰 의지를 갖고 출발한 만큼, 더위와 싸우면서도 묵묵히 한 발 한 발 앞으로 내디뎠다.

특히 방역과 안전 수칙을 엄수해야 하는 힘든 상황도 잘 극복했다. 참가자 전원이 출발 전 코로나19 PCR 검사와 사전 교육을 이수했고, 대장정 기간 매일 자가진단을 통해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했다. 이동 간 2m 거리두기, 손 소독 및 마스크 착용, 수시 발열 체크 등을 엄격하게 실천했다.

일반인과의 접촉을 막기 위해 캠핑장에서 텐트 잠을 자고 이동식 밥차에서 식사를 하며 캠핑용 간이 화장실과 샤워실을 이용했다.

2일 오후 학교로 돌아온 36명은 교직원과 학생들의 환영을 받으며 교내 100주년 기념광장에서 해단식을 갖고 완주의 기쁨을 나눴다.

우동기 총장은 "어려운 여건을 잘 극복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온 우리 학생들이 장하다"며 학생들을 격려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35
  • 경북 37
  • 전국 1,6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