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캐나다 카지노 CEO "노인보다 내가 더 중요해" 백신 우선 접종

캐나다 카지노 회사 '그레이트 캐네디언 게이밍 코퍼레이션'의 CEO인 로드니 베이커(55)와 영화배우인 그의 아내 예카테리나(32)의 사진. 페이스북 갈무리
캐나다 카지노 회사 '그레이트 캐네디언 게이밍 코퍼레이션'의 CEO인 로드니 베이커(55)와 영화배우인 그의 아내 예카테리나(32)의 사진. 페이스북 갈무리

"내가 CEO인데! 내가 먼저 백신 맞아야지!"

캐나다의 카지노업체 최고경영자(CEO) 부부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우선 접종 지역인 노인 마을로 가서 백신을 접종 한 사실이 알려졌다.

29일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캐나다 카지노 회사 '그레이트 캐네디언 게이밍 코퍼레이션'의 CEO인 로드니 베이커(55)와 영화배우인 그의 아내 예카테리나(32)는 지난 21일 전세기를 타고 밴쿠버에서 북서부 유콘 준주(準州)의 원주민 마을 비버 크릭으로 갔다.

인구가 120여명에 노인이 대다수인 이 마을은 백신 우선 접종 지역으로 분류된 곳이다.

베이커 부부는 마을에 도착한 후 모텔에 취업했다며 보건 당국을 속이고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이들은 유콘 지역 방문객에게 의무화 된 2주 격리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접종 직후 이들 부부는 바로 마을을 떠났는데, 지역 주민에게 공항까지 태워다 줄 것을 요청했다.

지역 주민이었던 운전기사는 낯선 사람이 주민 행세를 하며 백신을 맞는 것을 수상히 여겨 관계 당국에 이들 부부를 신고했다.

당국은 베이커 부부가 일한다고 주장한 모텔에 확인해 이들 부부가 마을 주민이 아닌 것을 밝혀냈다.

캐나다 연방 정부 관계자는 "이들은 백신 접종 시스템을 악용하려 했다"며 "이것은 잘못되고 역겨운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존 스트리커 유콘 준주 복지부 장관은 "지역 주민에게 모욕감을 준 이들 부부로 인해 분노가 치민다"고 말했다.

관련법에 따르면 격리 기간을 지키지 않은 베이커는 500달러 이하의 벌금, 6개월 이하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베이커는 2019년 카지노 회사 CEO로 재직하며 520만달러(약 58억원)를 번 재력가였지만, 백신 새치기로 논란이 일자 지난 주말 CEO에서 물러났다. 예카테리나는 영화 '팻맨'과 '칙파이트' 등에 출연한 배우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4일 0시 기준 )

  • 대구 479
  • 경북 234
  • 전국 7,5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