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0월 8일 경북서 전국체전 개막

10월 8일~14일까지 7일간 구미 등 12개 시·군서 열전
선수단 포함 3만여명 참가 전망…道 "포스트 코로나 맞춤 준비 만전"

내년 전국체전이 열릴 구미시민운동장 일대 모습. 경북도 제공
내년 전국체전이 열릴 구미시민운동장 일대 모습. 경북도 제공

코로나19로 순연됐던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와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일정이 확정됐다. 개최지인 경상북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대회 전반을 원점에서 재구성, 새롭게 준비할 계획이다.

내년 전국체전은 10월 8~14일 구미시민운동장 등 12개 시·군 71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17개 시·도와 18개 국가 해외동포 선수단 등 3만여 명이 참가할 전망이다. 전국장애인체전은 내년 10월 20~25일 구미시민운동장 등 11개 시·군 37개 경기장에서 이어진다. 선수단과 임원 및 보호자 등 8천500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는 전국체전에 이어 2022년 5월 제51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제16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2023년 4월 전국생활체육대축전 등 종합경기대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또 개·폐회식이 열리는 구미시민운동장과 12개 시·군 39개 종목별 경기장의 개·보수공사, 다목적체육관으로 신축 중인 구미시 복합스포츠센터 건립을 연내에 완료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어렵게 대회 순연을 이끌어 낸 만큼 내년 체전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민 대화합과 치유, 위기극복, 경제 활성화의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는 대회로 치르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한편 전국종합(장애인)체육대회 규정에 따라 부득이한 사정으로 대회를 개최하지 않는 연도 역시 횟수로 통산하도록 한 만큼 내년 대회는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로 개최된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