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중견업체 삼도주택…매년 2가구 무료 개보수

국가유공자에 20년째 '사랑의 집 고치기'

허상호 회장
허상호 회장

포항지역 중견 주택건설업체인 삼도주택(회장 허상호'사진)이 20년째 나라를 위해 몸 바친 국가유공자들을 위한 사랑의 집 고치기에 나서고 있어 화제다.

삼도주택이 국가유공자 가족돕기를 시작한 것은 1994년 6월부터다. 기업 이윤을 사회에 환원한다는 취지로 국가유공자 돕기 운동에 나선 것이 올해로 20년을 맞았다.

6월 호국보훈의 달이 다가오면 허 회장은 포항지역 국가유공자들을 찾아 이들이 살고 있는 낡은 주택을 말끔히 개보수함으로써 불편을 덜어주고 있다. 외환위기와 글로벌 경제난에도 불구하고 삼도주택의 봉사는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

6'25전쟁과 월남전 파병으로 부상당하거나 목숨을 잃은 포항지역 보훈대상자는 모두 3천732명이다. 이들 국가유공자나 유가족들은 대부분 정부 지원으로 생계를 이어갈 만큼 어렵게 살고 있다. 이 때문에 당장 먹고사는 일이 급해 집에 비가 새도 개보수 작업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다반사다.

삼도주택은 국가유공자들의 가장 큰 어려움인 주택 개보수 공사를 위해 해마다 2가구씩 선정, 1채당 1천200만원에서 2천여만원을 들여 올해까지 20년째 보훈가족 42가구의 노후주택을 새집처럼 말끔히 단장했다.

올해 노후주택을 고친 국가유공자 가정은 김운조(86'포항시 흥해읍 약성리), 이오산(85'포항시 흥해읍 용한1리) 할아버지의 집이다.

김 할아버지 집은 비가 새 지붕에다 담장까지 붕괴 직전에 놓였으나 대문을 새로 달고 창문 방충망까지 새로 설치, 새집으로 변신했다. 이 할아버지 집도 낡은 지붕은 물론 거실, 욕실, 방 출입문을 교체하고 집과 담장까지 도색해 새집처럼 꾸몄다.

허 회장은 "국가유공자를 돕는 일은 곧 나라사랑 정신"이라며 "경제가 살아나면 국가유공자 돕기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