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서 아토피 치료 미생물 세계 첫 발견

박용하 영남대 교수 등 연구

김치 유산균에서 피부 아토피질환 치료 효능을 가진 미생물이 세계 최초로 발견됐다.

영남대 박용하 교수(생명공학부)와 충북대 한윤수 교수(의대) 등으로 구성된 산학공동연구진은 8일 김치에서 유산균의 일종인'락토바실러스 사케이 프로바이오 65(Lactobacillus sakei probio 65)'라는 아토피 치료 효능을 가진 미생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피부 아토피질환 치료효과를 입증하기 위해 10세 이하 아토피를 가진 어린이 환자 100여명에게 3개월간 임상실험을 했으며 아토피 질환에 탁월한 개선효과를 보였다"며 "연구결과는 국내특허를 취득했고 현재 미국과 유럽, 중국에서 특허 출원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러한 실험결과는 미국 아토피 전문의학학술지인 'Annals of Allergy, Asthma & Immunology(알레르기, 천식, 면역학 학회지)' 4월호에 발표됐다.

박 교수는 "아토피 질환 치료약물인 스테로이드제, 항히스타민제, 항생제 등은 근본적인 치료가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많은 부작용을 동반한다"며 "천연면역조절제인 김치유산균으로부터 아토피 치료약물을 발견함에 따라 아토피질환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 교수팀은 김치 유산균을 이용한 아토피 치료 상품을 올 상반기 국내 바이오기업을 통해 상품화하고 10일 국립중앙과학관(대전)에서 열리는 '2010 과학의 달 기념 사이언스데이'에서 유산균 음료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재협기자 ljh2000@msnet.co.kr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