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신라·백제도 중국사"… 정부는 뭐하나

중국의 한국 고대사 침탈이 고구려'발해 등에 그치지 않고 신라'백제를 포함한 한반도 전체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는 증거들이 드러나고 있다. 그동안 동북공정을 진행해온 중국 사회과학원 변강사지연구중심이 2002년 펴낸 '고대 중국 고구려역사 총론'에 "신라'백제도 중국사의 일부"로 기술한 사실이 최근 밝혀진 것이다.

억지도 이런 억지가 없다. 이는 동북공정의 대상과 범위가 처음부터 한국 고대사 전체라는 점을 의미하며 단순히 학술 차원이 아니라 정치적 목적에 따른 한국사 침탈이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더욱이 동북공정의 핵심이 중국의 국경 문제 나아가 영토 전략에서 출발했다는 점에서 크게 우려되는 바다. 동북공정 핵심 인물들이 역사학자들이 아니라 대부분 국경문제 전문가라는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

이제는 중국이 역사적 사실과 통념이 통하지 않는 후진국이라는 점만 탓하고 있을 계제가 아니다. 앉아서 욕한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우리 내부로 눈을 돌려 대응논리를 개발하고 역공에 나서야 할 때다. 그런데 정부가 동북공정에 맞서기 위해 설립한 고구려연구재단은 학자들 간 이해관계와 대립으로 제 기능을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게다가 정부는 중국 당국과의 구두 양해만 철석같이 믿고 있고, 학계는 "말도 되지 않는 소리"라며 중국의 억지를 뒤엎을 논리를 만들어내지 못한 채 방치하고 있다. 그러면서 젊은 세대의 식민사관 비판이나 우리 고대사 재정립 목소리를 '과도한 민족주의'라고 일축해버리고 있다. '틀린 것도 계속 반복해 맞다고 우기면 그렇게 된다'는 논리가 통하는 세상이다. 지금처럼 정부와 학계가 점잔빼고 앉아 있다가는 호되게 당할 수밖에 없다. 그리 되기 전에 철저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