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철 고압잔류로 가스배관 위험

고속철도(KTX)의 고압전류로 인해 가스공사의 주 배관망이 부식, 대형사고 위험이 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3일 열린우리당 김교흥 의원은 한국가스공사 국감에서 "일부 매설된 가스배관이 KTX의 고압전류와 병행하거나 교차, 전기 부식으로 가스배관이 손상될 위험에 처해 있다"며 "칠곡 왜관~관음, 대구 관음~중리, 김천~동김천 등 대구·경북 6개 구간을 포함, 30개 구간에서 배관이 2만5천V~5만V의 고압 교류전압이 흐르는 고속철로 아래에 부분 매설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고압전류에 의한 배관 부식에 대한 연구 및 대응책이 전혀 마련되지 않은 데다 전기절연성이 높은 피복재를 가스배관으로 사용, 고속철의 철로나 송전탑의 고압전류에 의한 위험이 높다는 지적이다.

미국 AGA(America Gas Association) 부식분과위의 파이프 라인회사의 실태조사에 따르면, 27개사 중 7개사가 유도전압에 의한 피해사례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독일과 스위스도 전기 부식에 의한 피해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가스배관이 장거리에 걸쳐 고압 송전선과 병행하거나 교차하여 매설돼 이로 인해 가스배관이 부식될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며 "지하 배관망에 대한 점검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완기자 kimchi@imaeil.com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