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경경제자유구역 영천지구 11년 만에 개발 착수

2022년까지 사업비 2천355억원 투입, 미래차부품·항공인테리어·스마트와이어 등 3개 테마산업 육성
지식기반 특화 첨단산업단지로서 우량기업 유치 및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살리는 견인차 될 것 기대

경북 영천시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DGFEZ)은 12일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착수식을 갖고 본격적 개발사업에 돌입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인선 DGFEZ 청장, 최기문 영천시장 등 이날 착수식에 참석한 내빈들의 기념촬영 모습. 영천시 제공 경북 영천시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DGFEZ)은 12일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착수식을 갖고 본격적 개발사업에 돌입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인선 DGFEZ 청장, 최기문 영천시장 등 이날 착수식에 참석한 내빈들의 기념촬영 모습. 영천시 제공

경북 영천시 녹전동·화산면 일대에 조성 중인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이하 영천지구)가 12일 착수식을 갖고 본격적 개발사업에 돌입했다. 대경경자구역 8개 지구 중 마지막이자, 2008년 경자구역 지정 이후 11년만이다.

영천지구는 추가 산업용지가 절실했던 영천지역의 구원투수가 될 전망이다.

영천시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DGFEZ)은 이날 이철우 경북도지사, 산업통상자원부 안성일 경자구역기획단장 등 기관단체장과 기업인 및 지역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천지구 사업 착수식을 가졌다.

영천지구는 녹전동·화산면 일대 122만㎡ 부지에 시행사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022년까지 사업비 2천355억원을 투입해 ▷미래형 자동차부품산업(센서·전장‧모듈) ▷자동차·항공인테리어 클러스터(하이터치 감성 섬유·기능성 섬유) ▷스마트와이어(Wire)·하이스(Harness) 등 3개 테마산업을 중심으로 한 첨단산업단지로 조성된다.

특히 ▷국내 유일의 항공 인증기관인 '항공전자시스템기술센터' ▷비전자 의료기기 연구개발(R&D)의 선도기관인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바이오메디컬센터' ▷자동차·기계·전자부품 및 소재기업들의 기술혁신 및 산업구조 고도화 혁신거점인 '경북차량용임베디드기술연구원' 등이 이미 입주해 있어 지식기반 제조업 특화단지로서의 성장 역량도 충분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 대구~포항 및 상주~영천고속도로의 교차점에 위치해 구미~대구~포항~경주에서 1시간 내 접근이 가능하고, '한국판 로봇특화 캠퍼스'로 2021년 개교 예정인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와의 인적자원 협력체계도 구축할 수 있는 등 최적의 입지요건도 갖추고 있다.

이인선 DGFEZ 청장은 "영천지구의 우수한 입지 여건과 입주해 있는 국책 R&D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외국인 투자기업 유치에 주력하고, 지역기업과의 합작 투자도 유도해 나가겠다"고 했다.

영천시도 영천지구의 브랜드 명칭을 '별의 도시, 영천'을 상징하는 '영천스타밸리'로 정하고 투자유치 마케팅 및 홍보에 활용하는 등 외투기업 유치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영천스타밸리가 성공리에 조성되면 국내·외 우량기업 유치 및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를 살리는 견인차가 될 것"이라고 했다.

12일 사업 착수식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2천355억원이 투입돼 본격적 개발에 들어가는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조감도. 영천시 제공 12일 사업 착수식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2천355억원이 투입돼 본격적 개발에 들어가는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조감도. 영천시 제공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