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제3산업단지, 도심형 첨단산업단지로 변신

청년 창업의 인큐베이터 역할, 원스톱 기원지원팀 운영

대구 제3산업단지가 미래 성장동력을 찾기 위해 과감한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도심형 첨단산업단지로 변화를 꾀하며, 청년 제조 창업의 인큐베이터로 지역의 특화산업과 미래 먹거리 산업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대구 제3산업단지 관리공단(이하 관리공단)이 이런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관리공단은 대구시 원스톱기업지원팀과 함께 3산업단지 내 채용 문제를 돕고 있다. 3산업단지 내 '한신콤프렛서(주)'(산업용 공기압축기, 제습장치 제작)와 '구공정봉'(산업용 롤 제작)' 등은 관리공단 '취업정보센터'를 통해 구직 문제에 큰 도움을 받았다. '대원도장공업'(자동차 부품 특수도장업체)과 '에스와이텍'(자동차 엔진 부품 생산)도 취업정보센터를 통해 필요한 인재를 채용했다.

손강호 전무이사는 "좋은 일자리 매칭으로 좁게는 단지 내 기업의 성장, 넓게는 침체된 활력을 되찾고 하는 것"이라며 "지역 직업계고 학생들과 연계한 취업교육도 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리공단은 매년 취업박람회도 열고 있지만, 올해에는 코로나19 때문에 '1일 1기업 구인구직 만남의 날'을 마련해 기업의 구직난 해결을 도왔다. 이외에도 3산업단지 내 보안 및 환경 등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한편, 3산업단지는 51만 평에 2천500개의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관리공단이 앞장서 각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