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국도서 통근용 미니버스 빗길 전복사고…14명 부상

2일 빗길에 전복됐던 A회사 통근용 미니버스. 칠곡소방서 제공 2일 빗길에 전복됐던 A회사 통근용 미니버스. 칠곡소방서 제공

2일 오전 8시 1분쯤 경북 칠곡군 왜관읍 금남리 국도에서 통근용 미니버스가 빗길에 넘어져 탑승자 14명이 다쳤다.

칠곡경찰서에 따르면 왜관산단 입주기업인 A회사 통근용 미니버스가 이날 빗길에 넘어져 탑승한 회사 직원 14명이 다쳤다. 이 중 2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버스는 휘청거리다 한 바퀴 구른 뒤 다시 1m 정도 떨어진 곳에 제자리에 선 것으로 전해졌다.

전복된 버스는 25인승으로, 이날 버스에는 직원 13명과 기사 1명 등 총 14명이 탑승해있었다. 직원 중 7명은 외국인 근로자다.

칠곡소방서 119구급대는 현장에 출동해 다친 사람들을 응급처치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은 운전기사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