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권 시장, 초복맞아 동물단체와 스킨십…'칠성 개시장' 폐쇄될까?

전국에서 유일하게 남은 대구 칠성시장, 동물단체 폐쇄 촉구 거세
대구시 "칠성시장 재개발되면 자연스레 사라질 것" 즉답 회피

권영진 대구시장이 초복인 16일 오후 대구시청 앞에서 집회를 벌인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동물보호특별위원회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구민수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이 초복인 16일 오후 대구시청 앞에서 집회를 벌인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동물보호특별위원회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구민수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이 초복인 16일 시청앞에서 칠성시장 개고기 시장 폐쇄를 촉구하던 동물 보호단체 관계자들과 스킨십을 이어나가며 폐쇄 가능성을 시사했다.

16일 초복을 맞아 전국 동물보호단체들이 개 도축 및 보신탕 소비 반대 집회를 이어나가고 있는 가운데 전국에서 유일하게 남은 칠성시장 개고기 시장이 폐쇄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집회자들과 만나 이야기를 듣고 사진을 찍는 등 긍정적인 제스쳐를 보였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임미연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동물보호특별위원장은 권 시장을 마주친 자리에서 "시장님 이게 뭡니까, (개시장 폐쇄 및 시장상인 전업대책 마련을) 좀 해주이소"라고 말했다.

일부 집회자들은 권 시장에게 개 시장 폐쇄를 촉구하면서 사진을 찍자고 요청하기도 했다. 권 시장은 집회자들을 향해 "다 같이 노력하자"며 "여러분들과 사진을 찍는 것이 내 마음을 표시하는 것 아니겠느냐"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앞서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이달 초부터 '대구 칠성 개고기 시장 폐쇄 촉구' 기자회견 및 1인 시위를 열고 칠성시장 보신탕 골목 폐쇄를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말복 때까지 대구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칠성시장 보신탕 골목은 전국 3대 개고기 시장 중 하나였다. 3대 시장 중 2곳인 부산 구포 개시장과 경기도 성남 모란시장이 사실상 폐쇄되면서 칠성시장 보신탕 골목이 개고기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칠성시장에서는 매년 개고기를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상인들이 갈등을 빚었지만 최근 다른 개고기 시장이 사라지면서 칠성시장 보신탕 골목 폐쇄에 대한 목소리가 더 높아졌기 때문.

행정기관에서도 칠성시장 내 개 도축 불법 여부를 따지고 단속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칠성시장 관할 구청인 대구 북구청은 지난 8일 시장 내 전기 충격기로 개 도축을 한 혐의가 있는 업소 2곳을 경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북구청 관계자는 " 최근 전기 도살이 유죄라는 법원 판결이 나와 이번에 증거를 확보해 경찰에 고발하게 됐다"며 "판결이 경찰 수사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대구시와 북구는 아직까지 칠성시장 보신탕 골목 폐쇄 추진 여부를 밝히지 않고 있다. 칠성시장 일대 개발이 예정돼있어 개발 후 보신탕 골목이 자연스럽게 사라질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