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 국내 최초 VR·AR 디바이스 개발 지원 나선다, 사업비 150억원 투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5G 기반 VR·AR 디바이스 개발 지원센터 운영' 공모사업 선정

구미시는 국내 최초로 사업비 150억원을 투입, VR·AR 디바이스 개발 지원 사업에 나선다. 구미시청 전경. 구미시 제공 구미시는 국내 최초로 사업비 150억원을 투입, VR·AR 디바이스 개발 지원 사업에 나선다. 구미시청 전경. 구미시 제공

 

5G기반 VR·AR 디바이스 개발 지원 사업 설명도. 구미시 제공 5G기반 VR·AR 디바이스 개발 지원 사업 설명도.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시가 국내 최초로 사업비 150억원을 투입, VR·AR 디바이스 개발 지원 사업에 나선다.

구미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5G기반 VR·AR 디바이스 개발 지원센터 운영'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올해부터 2024년까지 사업비 150억원(국비 100억, 도비10억, 시비40억)이 투입되는 5G기반의 VR·AR 디바이스 개발 지원센터는 구미 금오테크노밸리 내 3D 디스플레이 부품소재 실용화지원센터 3~4층에 마련해 운영될 예정이다.

이 곳에 이미 구축된 마이크로 디스플레이 공정장비와 신규 구축 장비 등을 활용해 5G용 VR·AR 디바이스 개발을 설계·제작·신뢰성 평가·패키징·제품화 등 전주기 단계로 지원한다.

이와 함께 전문가 양성, 마케팅, VR·AR 산업 네트워크 구축, 기술개발 바우처 지원, 온라인 기업지원 서비스 제공 등으로 관련 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사업이 5G 실감경제 패러다임 선도를 위해 국내 최초로 시작되는 만큼 지역 R&BD 기관인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을 중심으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광기술원 등과 협업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VR(Virtual Reality·가상현실)은 실제 존재하지 않는 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기술을, AR(Augmented Reality·증강현실)은 현실의 이미지나 배경에 3차원 가상 이미지를 겹쳐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을 말한다.

VR·AR 산업은 최근 다양한 산업 응용 프로그램과 결합해 게임·엔터테인먼트뿐만 아니라 마케팅·교육·의료서비스·자동차·건설·제조업 등으로 융합 범위가 확대하는 중이다.

특히 VR·AR 디바이스는 모바일·디스플레이 핵심부품(카메라·마이크로 디스플레이·센서)과 유사해 구미산단의 주력 업종인 모바일·디스플레이 관련 제조업체들에게 업종 확대, 사업 다각화 등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VR·AR 디바이스 개발 지원센터가 장기화되는 경기 침체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구미산단의 새로운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성공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