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미야 4·15 총선뉴스]TK불출마 1호 정종섭, "유승민 불출마하라"

TV매일신문 [매미야 4·15 총선뉴스] 매주 시청자들 찾아

영상ㅣ안성완 asw0727@imaeil.com

자유한국당 내 대구경북(TK) 지역구 첫 불출마를 선언한 정종섭 의원(동갑)이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을 향해 "이번 총선에 역할이 없으니, 저처럼 불출마 선언하라"며 "유 의원은 탄핵의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 보수대통합도 해야 하지만, 탄핵은 보수세력 내에서도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사진 TV매일신문 제공. 사진 TV매일신문 제공.

정 의원은 TV매일신문 [매미야 4·15 총선뉴스] 첫방송에 출연, 이번 총선에 자유한국당의 대대적인 세력교체를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그는 "유 의원 뿐 아니라 한국당 내에도 잘못된 탄핵을 주동한 세력들은 이번 공천에서 물갈이 대상이 되어야 한다"며 "황교안 대표와 공천위는 TK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젊고 참신한 세력을 대거 공천하고, 당을 혁신하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더불어 이번 총선에서 민주주의와 헌법가치를 무너뜨린 문재인 정권을 역사적으로 단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 의원은 "건국 이후 민주주의와 법치를 이토록 망가뜨린 정권은 없었다"며 "대통령이 황제 같은 지위에 있고, 이제는 제왕적 대통령을 넘어섰다. 이것을 '독재'라고 안 하면, 뭐를 '독재'라고 하나. 흔히 얘기하는 5대 권력기관을 모두 정치적으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사진 TV매일신문 제공. 사진 TV매일신문 제공.

정 의원은 이번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자신의 지역구에 특정인을 밀어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헌법학자로서 앞으로 대한민국의 선진적인 정치 시스템과 제도를 구축하는 '국가대개조론'의 이론적 토대를 마련하는 일에 남은 인생을 헌신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매미야 4·15 총선뉴스]는 2편 '대구 비례대표 금배지 둘(강효상, 김규환 의원), 살아남을까?' 등 매주 1회 이상 총선 관련 따끈따끈한 뉴스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사진 TV매일신문 제공. 사진 TV매일신문 제공.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