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토크] 천영식 KBS이사, "조국 후보자는 위선덩어리, 버틸수록 '늪'"

천 이사, “딸 특혜입학 터졌을 때, 사퇴했어야”

https://youtu.be/-ZjJFATd_l8 ㅣ영상 안성완 asw0727@imaeil.com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홍보비서관(1급)이었던 천영식 KBS이사가 "조국 후보자는 위선덩어리"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천 이사는 23일 TV매일신문 '이슈토크' 방송을 통해 "조국은 문재인 정부의 대표상품으로, 이 정부가 위선덩어리임을 온 몸으로 적나라하게 보여준 사례"라며 "딸 논문 저자 논란과 대학 입학과정마다 온갖 특혜를 누린 점이 터졌을 때, 법무부장관 후보 자리에서 내려왔어야 했다. 벌써 때는 늦었다"고 질타했다.

그는 또 23일 조국 후보자가 기자회견을 통해 '사모펀드 및 웅동학원 자산과 운영권, 사회환원'을 약속하며, 현 정국에 대한 정면돌파 의지를 밝힌 것에 대해, "버틸려고 작정하고 있는데, 최악의 수"라고 힐난했다.

천 이사는 조국 후보자를 향해 "법무부장관 대신 차라리 금융위원장 또는 교육부 장관이 어떠냐"며 "전 국민을 상대로 사모펀드로 재산을 증식시키는 방법을 가르치고, 자식 교육문제로 골몰하는 학부형들에게 SKY대 특혜입학에 이어 부산대 의료전문대학원에 보내는 방법을 알려주면 얼마나 좋아하겠느냐"고 비꼬았다.

한편, 천 이사는 이날 방송에서 조국 후보자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에 이어, '본격 토크' 시간에는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비서관으로서 당시 느꼈던 자괴감과 반성 그리고 당시 안타까운 상황과 흐름을 토로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