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주호영, '황교안·오세훈·홍준표 저격'...자유한국당 내에 "친박 있다."

당권 출사표 주호영, '황교안·오세훈·홍준표 저격'...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주호영 국회의원이 28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을 찾아 '지역 인물론', '보수 대통합 적격자론'을 전면에 내걸고 본격적인 표몰이에 나섰다.

주 의원은 이날 출정식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차기 당 대표는 내년 총선을 진두지휘해야 하는 자리다"며 "선거를 치러본 경험이 없는 사람이 어떻게 당을 이끌겠느냐"고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저격했다.

특히 피선거권 유무 논란에 휩싸인 황 전 총리의 출마 자격을 문제 삼으며 "황 전 총리가 법률전문가이니 본인이 직접 당헌,당규를 해석한 내용을 내놔야 한다"며 "자유한국당 당헌에는 책임당원에게만 당 대표 피선거권이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