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떼한잔해~] 그때 그 시절 피서지 핫플은?

피서(避暑), 단어 그대로 더위(暑, 더울 서)를 피한다(避, 피할 피)는 뜻입니다.

그 기간이 올해는 좀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역대급 긴 장마가 이어진 까닭에, 본격적인 피서철이 8월 중순부터 시작됐으니까요.

더구나 수그러드는듯 했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커지면서, 자유롭게 피서를 떠나기도 힘들어졌습니다.

▶옛날 피서 영상과 사진을 모아 살펴보니, 올해는 장마와 코로나19가 참 야속합니다.

예나 지금이나 인기 피서지는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물가 아니면 숲이 그늘을 만들어주는 산입니다. 이 둘을 합친 곳이 계곡이고요.

대구경북은 동해에 접해 있고 낙동강 등 크고 작은 하천이 여럿 흐르고 산도 많기에, 유명한 피서지도 많습니다.

대구의 경우 냉천 피서지, 팔공산 계곡, 도심을 관통하는 신천으로 시민들이 많이 갔고, 지금도 여전합니다.

신천의 경우 곳곳 교량(다리) 밑이 사는 주거지와 가까워 시민들이 많이 찾았습니다. 다리 밑은 물도 있고 그늘도 있으니 앞서 말씀드린 계곡과 비슷하지요.

이런 접근성 덕분에 요즘 신천에는 여름이면 물놀이장이 개설되고, 잘 가꾼 둔치는 열대야를 피할 수 있는 나들이 명소가 됐습니다.

그 밖에도 도심에는 공공수영장이나 워터파크 같은 시설이 많이 생겼지요.

경북의 경우 동해에 접한 포항, 경주, 영덕, 울진의 해수욕장들이 오래된 피서 명소입니다.

▶이 가운데 포항 송도해수욕장(인천에 있었고 현재 부산에 있는 해수욕장과 이름이 같습니다)을 주목해 봅니다. 요즘은 영일대해수욕장(구 포항북부해수욕장)·구룡포해수욕장·칠포해수욕장·내연산 보경사 계곡이 가까이 있는 화진해수욕장 등이 유명하지만, 1980년대까지만 해도 포항을 넘어 동해안 대표 해수욕장이 바로 송도해수욕장이었습니다.

일제강점기인 1931년 개장해 반세기 넘게 유명세를 얻었던 송도해수욕장은 백사장 유실 탓에 2007년 폐장됐다가 2013년부터 복원 사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2021년 6월까지 복원을 완료할 계획이라는데요. 옛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까요?

물놀이장, 해수욕장, 계곡 등에 비하면 숲은 조금 늦게 피서지로 개발됐습니다. 특히 1988년 대관령자연휴양림을 시작으로 산이 많은 경북 곳곳에 들어선 자연휴양림이 가족 피서지로 인기입니다.

▶피서는 아무래도 국민 경제 수준에 비례합니다.

국민 살림살이가 나아지면서 피서객도 증가하고 피서에 쓰는 비용도 늘어났습니다.

그러자 정부는 1980년대에 '알뜰피서' 캠페인을 꽤 펼쳤고요. '분수넘친 여름휴가 넘친만큼 가계주름' '낭비없는 알뜰피서 약속되는 밝은내일' 같은 표어를 만들어 홍보하기도 했습니다.

피서 인구가 많아진 탓에 피서지 쓰레기도 많아졌던지, 정부는 1990년대에 피서지 환경보호 캠페인을 부쩍 늘렸습니다.

피서지 종류도 다양해졌고, 주 5일제가 피서 인구를 주말로 분산시키기도 했고, 해외여행도 대중화된 지금, 피서를 두고 정부가 국민들에게 잔소리하는 일은 적어진듯 합니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유행 때문에 비대면 피서가 장려되고 일부 피서지는 이용이 제한되는 등 아쉬움이 큽니다.

내년 여름 피서는 좀 다를지, 기대를 걸어봅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