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리나, 재계약…올해도 김광현과 '배터리'

세인트루이스 1년 계약 발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몰리나. 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몰리나. 연합뉴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올 시즌에도 '명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와 배터리를 이룬다.

몰리나는 지난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려 다수의 구단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지만 최종 선택지가 정해지지 않았다. 그 중에는 류현진의 소속 팀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영입전에 뛰어들었다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다. 하지만 몰리나의 선택은 결국 카디널스였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9일 "몰리나와 1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몰리나는 새 시즌 900만 달러(약 100억원)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몰리나는 2004년부터 세인트루이스에서 뛴 프랜차이즈 스타다. 2006년과 2011년 세인트루이스를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고 총 9차례나 내셔널리그 골드글러브상을 거머쥐었다.

김광현도 몰리나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

지난 시즌 MLB에 데뷔한 김광현은 몰리나의 노련한 리드를 따르며 금방 빅리그에 적응했다.

김광현은 데뷔 첫해를 마친 뒤 "몰리나가 왜 세계 최고의 포수로 불리는지 알겠다"며 "내년에도 몰리나의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