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었어!" 손흥민과 케인의 환상의 호흡···토트넘 3연패 '싹둑'

"우리 참 잘했어 그치?"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케인과 손흥민의 모습. AFP 연합뉴스

3경기 만에 그라운드에 등판한 케인은 손흥민과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토트넘의 3연패를 끊었다.

손흥민과 케인은 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웨스트브롬)과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나란히 선발 출전했다.

케인은 앞서 20라운드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발목을 다쳐 전 3경기에서 제외됐다. 따라서 케인은 한동안 치료에 힘을 실어야 할 것 같았다는 보도가 있었다. 이에 토트넘 팬들은 웨스트브롬전에서도 케인이 없다면 손흥민은 과연 어떻게 골문으로 돌진할 것 인가 걱정했다. 하지만 이날 케인이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냈다.

올 시즌 볼을 주고 받으며 13골을 합작한 손흥민과 케인은 일명 '찰떡 호흡'으로 토트넘의 승리를 이끄는 공격수들이다. 이러한 단짝 케인의 3경기 연속 빈자리는 손흥민을 지난 5일 첼시전까지 정규리그 5경기, 공식전 6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치게 만들었다.

부상에도 선제골을 책임진 케인(우)과 그 뒤를 따르는 손흥민(좌)의 모습. EPA 연합뉴스 부상에도 선제골을 책임진 케인(우)과 그 뒤를 따르는 손흥민(좌)의 모습. EPA 연합뉴스

경기 후반 9분 케인은 온전치 않은 몸 상태에도 선제골을 터뜨렸다.

케인은 절묘한 움직임으로 수비라인을 깨면서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침투 패스를 받아 골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슈팅을 반대편 골대에 꽂았다.

단짝 케인의 골 소식에 손흥민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케인의 골 소식 4분 뒤, 역습 상황에서 루카스 모라가 왼쪽을 돌파하다가 반대편에서 뒤따르던 손흥민에게 패스를 건넸고, 손흥민은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2-0을 만들었다.

양 날개 케인과 손흥민을 달고 날아오른 토트넘은 3연패에서 탈출했다.

13호 골을 기록한 케인과 손흥민은 EPL 득점 랭킹에서도 사이좋게 공동 4위에서 공동 2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는 손흥민. 토트넘 공식 유투브 영상 갈무리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는 손흥민. 토트넘 공식 유투브 영상 갈무리

경기 뒤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케인을 향한 애정을 또 한 번 절절하게 드러냈다.

손흥민은 "케인이 그리웠다"면서 "그와 경기를 할 때 항상 즐겁다. 케인과 함께 뛴 경기는 너무도 값지다. 그가 오늘 득점해 행복하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모두 케인이 세계 최고의 공격수라는 것을 안다"면서 "몇 경기에 나올 수 없었지만, 복귀한 뒤 곧바로 팀이 필요로 했던 골을 넣었다"고 치켜세웠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