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귀화 뿌리친 안창림, 하시모토 꺾고 마스터스 '금메달'

연장 접전 끝에 반칙승으로 우승…상대전적 4승2패 우세 이어가

유도대표팀 안창림(오른쪽)이 1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1 도하 마스터스 대회에서 하시모토 소이치와 결승전을 치르고 있다. 하시모토는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기술을 시도했고, 안창림은 반칙승으로 우승했다. 연합뉴스 유도대표팀 안창림(오른쪽)이 1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1 도하 마스터스 대회에서 하시모토 소이치와 결승전을 치르고 있다. 하시모토는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기술을 시도했고, 안창림은 반칙승으로 우승했다. 연합뉴스

안창림(세계랭킹 13위)이 일본의 하시모토 소이치(2위)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창림은 올림픽 출전권이 달린 랭킹 포인트 1천800점을 획득, 도쿄 올림픽 전망을 밝혔다.

안창림은 13일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1 도하 마스터스 대회 둘째 날 남자 73kg급 결승전에서 연장전 접전 끝에 하시모토에 반칙승을 거뒀다.

다섯 차례 맞붙은 적이 있는 두 선수는 경기 내내 숨 막히는 접전을 펼치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전서 하시모토는 안창림의 팔을 꺾는 무리한 공격을 시도했고 심판은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기술을 쓴 것으로 판단해 하시모토에게 반칙패를 선언했다.

안창림과 하시모토는 인연이 깊다. 재일교포 3세인 안창림이 한국으로 오기전인 2013년 안창림은 전일본학생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당시 결승전 상대가 바로 하시모토였고 안창림은 그를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제압했다.

2014년 용인대에 편입한 안창림은 이듬해 열린 아시아선수권에서 한국대표팀으로 출전, 다시 한 번 하시모토를 제압했다. 국제대회에서 첫 승을 거뒀지만 2017년 세계선수권에서는 개인전, 혼성단체전에서 하시모토에게 연거푸 패했다. 하지만 2018년 그랑프리와 세계선수권에서 하시모토에게 설욕하며 상대전적에서 앞서간 안창림은 이번 대회서 다시 승리, 국제대회 6전 4승2패로 우세를 이어갔다.

다만 해당 체급에서 하시모토와 '쌍벽'을 이루는 일본의 오노 쇼헤이는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안창림은 오노에게 상대 전적 5전패를 기록할 만큼 약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 전날 남자 60㎏급 김원진, 66㎏급 안바울에 이어 안창림까지 금메달을 보태며 대회 종합 1위를 달리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