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장기 초등학교 야구대회 앞두고 대구 본리초 박병주 선수 ‘주목’

오는 25일 열리는 제36회 협회장기 초등학교 야구대회를 앞두고 대구 본리초 박병주 선수에 야구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대구 내 5개 초등학교 야구부가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국적으로 대회가 취소되는 가운데 마지막으로 기량을 뽐낼 수 있는 기회이다.

기장국제야구대축제 초등부 2년 연속 우승을 하는 등 지역 내에서도 야구명문으로 불리고 있는 대구 본리초등학교의 박병주(2루수) 군은 이번 대회에서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 붓기 위해 비대면 특훈을 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오는 25일 열리는 제36회 협회장기 초등학교 야구대회를 앞두고 대구 본리초 박병주 선수에 야구계 시선이 쏠리고 있다. 오는 25일 열리는 제36회 협회장기 초등학교 야구대회를 앞두고 대구 본리초 박병주 선수에 야구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박 군은 "코로나 때문에 학교를 가기도 어렵고 야외에서 연습을 하기 어려워서 비대면으로 연습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봤다"며 "영상을 찍은 뒤 자세가 잘못된 것은 없는지 확인하는 방법으로 특별히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2살부터 야구 방망이를 휘두르며 놀았을 정도로 야구에 대한 애정이 컸던 박 군은 초등학교 3학년 야구부 활동을 시작했다. 이듬해인 4학년부터 대주자와 대수비로 경기에 나섰을 정도로 기량이 급속히 성장했다. 지난해에는 기장국제야구대축제에서도 2루수로 경기에 뛰는 등 주전 선수로 두각을 드러냈다.

박 군은 이번 대회가 초등학생으로서 보여줄 수 있는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스스로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다짐했다. 코로나 사태 속에서 비대면 수비 연습을 하는 것은 물론 부족한 점을 메우기 위해서 운동을 쉬지 않았다.

박 군은 "이번 대회에서 후회 없는 경기를 치르고 계속해서 야구선수의 꿈을 키워나갈 것"이라며 "국제적인 야구선수가 되어 대구와 우리나라의 이름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