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또 1회 선두타자 홈런…MLB 현역 선수 중 공동 1위

오클랜드전서 시즌 3호 홈런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1회 홈런을 치고 3루 코치 토니 비슬리와 함께 축하하고 있다. 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1회 홈런을 치고 3루 코치 토니 비슬리와 함께 축하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추트레인'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또 1회 선두타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추신수는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1회 초 좌월 솔로홈런을 날렸다.

홈런엔 딱 한 개의 공이 필요했다.

그는 상대 선발 숀 머나이아가 던진 초구, 가운데 몰린 시속 145㎞ 직구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3호 홈런이다.

추신수는 지난 1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에서도 1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홈런을 기록하는 등 올 시즌에만 1회 선두타자 홈런을 2개나 때렸다.

추신수의 선두 타자 통산 홈런 수는 36개로 현역 선수 중 찰리 블랙먼(콜로라도 로키스),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함께 이 부문 공동 선두에 올랐다.

그는 선두 타자 홈런을 1개만 더 추가하면 이 부문 역대 8위인 스즈키 이치로(은퇴·37개)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나머지 타석에선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다.

추신수는 1대2로 뒤진 3회 1사 기회에서 3루 땅볼, 4대2로 앞선 4회 2사 2루에선 몸쪽 공을 건드려 좌익수 뜬 공으로 물러났다.

3대3으로 맞선 7회 마지막 타석에선 1루 땅볼로 아웃됐다.

4타수 1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143에서 0.160(25타수 4안타)으로 소폭 상승했다. 경기는 오클랜드가 6대4로 승리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