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명승부 제조기' 포이리에 vs '3연승' 후커 격돌

한국계 미국인 파이터 진 유 프레이 언더카드 출전

28일 UFC의 라이트급 더스틴 포이리에와 댄 후커가 맞대결을 펼친다. UFC 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28일 UFC의 라이트급 더스틴 포이리에와 댄 후커가 맞대결을 펼친다. UFC 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인 UFC의 라이트급 상위 랭커들이 타이틀 벨트 도전권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라이트급 랭킹 3위 더스틴 포이리에(25-6, 미국)와 랭킹 5위 댄 후커(20-8, 뉴질랜드)가 28일 'UFC 파이트 나이트' 메인이벤트에서 격돌한다.

포이리에는 이번 경기를 통해 9개월 만에 옥타곤으로 복귀한다.

포이리에는 페더급과 라이트급을 오가며 UFC 무대에서 10번의 파이트 나이트 보너스를 챙기는 등 명승부 제조기로 평가받고 있다.

포이리에는 랭킹 1위 저스틴 게이치(22-2, 미국)를 비롯해 맥스 할러웨이(21-5, 미국), 앤서니 페티스(23-10, 미국), 에디 알바레스(30-7, 미국) 등을 차례로 물리치며 4연승을 달렸다.

하지만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28-0, 러시아)의 뒷목 초크에 걸려 서브미션 패를 기록하며 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포이리에가 기록한 두 번의 서브미션 패배는 2019년 누르마고메도프, 2012년 '코리안 좀비' 정찬성(16-5, 코리안 좀비 MMA)이 안겼다.

랭킹 5위 댄 후커는 다수의 베팅 사이트에서 언더독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경계해야 할 대상이다.

후커는 183㎝의 큰 키와 191㎝의 리치를 자랑하는 타격가다.

이전 경기들에서 제임스 빅(13-5, 미국), 알 아이아퀸타(14-6-1, 미국)와 폴 펠더(17-5, 미국)를 차례로 물리치고 3연승을 달리고 있다.

후커는 최근 격투기 전문매체 'MMA정키'와의 인터뷰에서 "포이리에를 물리치고 타이틀전으로 간다면 2020년을 완벽하게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코메인 이벤트에서는 웰터급 마이크 케리(13-6, 미국)와 미키 갈(6-2, 미국)의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한국계 미국인 여성 파이터이자 전 인빅타(Invicta) 아톰급 챔피언 진 유 프레이(9-4, 미국)가 UFC 데뷔전을 치른다.

그가 케이 한센(6-3, 미국)을 상대로 성공적인 UFC 데뷔전을 펼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