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축구하라고?…세계 스포츠 'STOP'

국내외를 막론한 전세계 프로스포츠계의 겨울 더 길어져
국내·해외 축구·농구·야구·골프 등 프로리그 전면 중단 및 개막 밀려 초유의 사태
7월 2020년 도쿄올림픽 앞두고 예선경기까지 차질

브라질 프로축구 그레미우 클럽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경기를 강행하는 히우그란지두술주축구협회의 결정에 항의하는 '마스크 시위'를 펼쳤다.로이터 연합뉴스 브라질 프로축구 그레미우 클럽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경기를 강행하는 히우그란지두술주축구협회의 결정에 항의하는 '마스크 시위'를 펼쳤다.로이터 연합뉴스

브라질 프로축구 그레미우 클럽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경기를 강행하는 히우그란지두술주축구협회의 결정에 항의하는 '마스크 시위'를 펼쳤다.

세계 스포츠 경기가 멈췄다.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국내외를 막론하고 스포츠계를 휩쓸면서 사상초유의 모든 스포츠 경기가 잠정 휴업상태에 돌입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에 대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했다. 각 종목 스포츠리그 등도 무관중 경기 등 여러 방법을 모색했지만 선수와 스포츠 관계자들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경기를 중단, 결국 전세계 스포츠 경기의 겨울은 더 길어지고 있다.

◆국내 축구, 농구, 야구 등 모든 경기 올스톱

축구와 야구 프로리그 정규시즌 개막으로 떠들썩해야할 3월이지만 올해만큼은 코로나19 사태로 침묵이 이어지고 있다. 포스트시즌을 치뤄야할 배구와 농구까지 사실상 국내 프로경기가 모두 '올스톱' 상황이다.

야구·축구·농구·배구 등 국내 4대 프로스포츠가 모두 리그 일정이 중단되거나 연기되는 초유의 상황을 맞이하면서 국내 스포츠계는 타들어가는 마음으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시범경기를 전면 취소하고 28일로 예정돼 있던 2020 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일도 4월로 잠정 연기했다. 1982년 프로야구 출범 후 시범경기 전면 취소와 개막이 연기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KBO는 정기 경기수인 144경기를 모두 치르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지만 시즌 개막이 더 늦춰진다면 일정 조정이 불가피해 곤란한 상황이다.

지난달 29일 개막이 예정됐던 프로축구 K리그의 경우 야구보다 상황이 더 안좋다. 지난 시즌 역대 최다 관중을 끌어모았던 K리그 자칫 코로나19에의해 호조세가 꺾일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특히 대구가 연고지인 축구팀 대구FC와 야구팀 삼성라이온즈는 코로나19의 여파가 더 심각하다. 삼성의 외국인 선수들은 우선 구단측의 결정으로 고국인 미국으로 돌려보냈지만 최근 미국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등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달 25일부터 무관중 경기로 힘겹게 시즌을 이어가던 남녀 프로배구는 지난 3일부터 리그를 중단했다. 남자 프로농구는 그에 앞서 지난 1일부터 오는 28일까지 4주간 정규리그를 잠정 중단했다. 가장 마지막까지 일정을 치른 여자 프로농구도 결국 10일부터 24일까지 정규리그를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경기 침체로 기업들의 지원도 끊어질 가능성이 높아 프로스포츠업계 자체가 흔들릴 우려도 나오고 있다.

◆코로나 공포 해외 스포츠 직격

해외 프로스포츠계에서도 코로나19 확진 선수 및 관계자들이 잇따라 나오면서 리그 운영 시계가 멈췄다. 해외 무대에서 활약하는 '코리언 스포츠 스타'들도 잠정 휴업에 돌입했다.

'프로 스포츠의 천국'으로 불리는 미국의 경우 미국프로농구(NBA)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가 나오면서 12일 리그가 전면 중단됐다. 메이저리그 야구(MLB) 역시 코로나19 여파를 피하지 못하고 시범경기 취소 및 정규리그 개막도 연기했다.

또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도 13일 시즌 중단을 선언하는 등 북미 4대 프로스포츠 가운데 현재 비시즌 기간인 미국프로풋볼(NFL)을 제외한 3대 종목이 모두 중단 또는 개막 연기 조치됐다.

유럽의 프로축구 5대 리그도 모두 멈춰 섰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이 모두 2019-2020시즌을 중단했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및 유로파리그 경기 일정도 연기됐다.

특히 프랑스 프로축구 2부리그 트루아에서 뛰는 공격수 석현준은 국내외 프로선수 중 코로나19 양성 반응 첫 확진자가 됐다.

MLB 개막이 2주 연기 되면서 이번 시즌 MLB 데뷔전을 치르는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을 비롯, 올해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한 류현진,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 등 코리언 메이저리거들도 멈춰서 팀 훈련을 통해 컨디션 조절에만 집중하고 있다.

이 밖에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4월 첫 주 발레로 텍사스오픈을 취소하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도 4월 초까지 예정됐던 3개 대회 일정을 백지화하는 등 종목을 가리지 않고 코로나19에 무릎을 꿇고 있다.

◆삐걱이는 도쿄올림픽을 향한 발걸음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 역시 개최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특히 출전권을 놓고 벌이는 도쿄올림픽 예선 대회들이 종목을 가리지 않고 줄줄이 연기되고 있어, 올림픽 본선 티켓의 주인을 다 가려낼 수 있을지 조차 미지수로 남았다.

야구·유도·3대3 농구의 올림픽 예선이 미뤄졌으며 특히 유도는 올림픽 예선을 개막 한 달도 남기지 않은 6월 30일까지로 연기되는 등 파행도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전세계적으로 심각하게 확산됨에 따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7일 모든 국제 경기단체장들과 긴급 전화 회의를 열기로 했다.

현재 배드민턴과 레슬링, 야구, 조정 등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상당수 경기의 대표 선발전이 코로나19 여파로 중지·연기되고 있다. 지난 12일 그리스에서 채화된 올림픽 성화 봉송도 하루 만에 중단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