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10개 구단 선수단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코로나19 확산 대응…사인·사진 요청 당분간 자제 부탁

KBO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안내문. KBO 제공 KBO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안내문. KBO 제공

KBO가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예방 수칙 일환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제안하고 나섰다.

6일 KBO는 "현재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확진자가 6천명을 넘어서고 시범경기가 취소되는 등 심각한 상황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이에 KBO리그 10개 구단은 정부에서 강조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팬 여러분과 선수단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당분간 선수와 대면 만남, 사인 및 사진 요청, 선물 전달, 선수단 동선 근거리 접촉 등을 제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10개 구단 선수단은 코로나19의 확산이 진정된 이후 팬 여러분께 가까이 다가가 더욱 성실히 팬서비스에 임할 것을 약속드린다. KBO 리그와 선수들에게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린다. 모두 안전하고 건강하게 힘든 시기 이겨내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삼성라이온즈 역시 구단 SNS를 통해 해당 캠페인을 게재하고 적극 알려나가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